알리바바, 텐센트 등 보다 높은 점수
문자 종류 검출 기술 인정 받아
'파파고' 등서 지원할 예정

네이버(770,0005,000 +0.65%) 인공지능 플랫폼 클로바(Clova)와 인공지능 통번역 서비스 파파고(Papago)의 공동 문자인식기술(OCR) 연구 팀이 글로벌 업체들과의 경쟁에서 높은 성과를 기록했다.

네이버는 국제패턴인식협회(IAPR)가 시작한 국제 경진 대회에서 올해 세가지 과제가 1위를 기록했다고 10일 밝혔다. 해당 경진 대회는 디지털 이미지와 비디오 상에서 텍스트를 감지하고 인식하는 기술 분야에서 권위를 자랑한다.

문자인식기술은 크게 이미지에서 ▲문자의 위치를 찾는 ‘검출 기술’과 ▲문자가 무엇인지 알아내는 ‘인식 기술’로 나뉜다. 네이버의 문자 검출 기술은 알리바바, 텐센트, 센스타임 등 글로벌 업계와의 경쟁에서 가장 높은 점수를 기록했다.

사진=네이버

우선 지난해에 공개된 다국어 데이터를 기반으로 한 문자 영역 검출에 대한 과제에서 네이버가 73.68%를 기록하며 1위를 차지했다. 해당 기술은 영어, 라틴 계열 문자, 한국어, 일본어, 중국어, 아랍어, 뱅골어 , 특수 기호 등 총 7개의 문자 영역을 검출하는 기술이다.

또 지난해 다국어 데이터 기반의 문자 종류 구분에 대한 과제에서도 네이버 클로바 팀에서 인턴으로 재직하고 있는 정성효 학생(고려대 주재걸 교수 연구실 소속)이 주도로 연구한 방식이 89.01%를 기록헤 1위를 차지했다.

문자 종류 구분 기술은 다국어 문자 검출 기술과 연관된 기술로, 검출된 영역에 해당하는 총 7개의 문자 종류 중 하나의 문자 종류로 분류하는 기술이다.

최수진 한경닷컴 기자 naive@hankyung.com
통신·IT를 담당하고 있습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