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구단 세미나의 세정이 활발한 활동에도 지치지 않는 노하우를 전했다.

10일 오후 서울 송파구 방이동 올림픽공원 뮤즈라이브홀에서 김일중 아나운서의 진행으로 걸그룹 구구단 세미나(세정, 미나, 나영)의 신규 앨범 'SEMINA' 발매 기념 쇼케이스가 열렸다.

이날 쇼케이스에서 세정은 "활발하게 활동한지 아직 2년밖에 안됐다. 그렇기 때문에 아직 더 열심히 하고 싶다. 사실 저의 가장 큰 에너지 원천은 엄마다. 가끔씩 힘들 때는 회사에 말씀드리고 시골집에 내려간다. 가서 엄마랑 밥 한끼 같이 먹고 이야기나누면 힘든 게 싹 사라진다. 지치지 않는 노하우는 엄마라고 할 수 있다"고 전해 엄마에 대한 사랑을 드러냈다.
한편 구구단 세미나는 타이틀곡 '샘이나'를 통해 그룹명과 제목을 재밌는 언어유희로 연결시켰다. 이 곡은 히트메이커 작곡가 '멜로디자인'과 '킵루츠', 'Fascinating'이 의기투합해 만든 곡으로 파워풀한 세정, 나영의 보컬과 미나의 톡 쏘는 랩 파트가 조화를 이루는 곡이다. 특히 흥겨운 Brass 사운드와 베이스의 조화가 다채로운 에너지를 뿜어내 그동안 구구단이 보여주지 않은 새로운 매력을 보여줄 것으로 기대된다.

또한 '샘이나'와 마찬가지로 이번 앨범에 수록된 곡인 'Ruby Heart'는 갖고 싶은 상대의 마음을 빨갛게 빛나는 '루비'에 비유한 곡이다. 이 곡 역시 발칙하고 재밌는 가사와 멜로디가 인상적이며 구구단 세미나의 시원하면서도 익살스러운 보컬 메이킹이 듣는 이들의 몸을 들썩이게 만들어 올 여름을 제대로 취향 저격했다고 볼 수 있다.

한층 더 업그레이드된 고품격 클래스로 컴백한 세정, 미나, 나영이 보여줄 퍼포먼스에 벌써부터 팬들의 이목이 집중되고 있는 가운데 '구구단 세미나'는 오늘(10일) 오후 6시 각 음원사이트를 통해 '샘이나'를 공개하고 팬들에게 다가간다.

강경주 한경닷컴 기자 qurasoha@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