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루킹 일당 암호파일 새로 발견…전문가 불러 해독 병행

공식 수사 2주째에 접어든 허익범 특별검사팀이 '드루킹' 김동원(49·구속)씨 일당의 댓글조작 범행 장소에 대한 현장조사에 나섰다.

10일 최득신 특별검사보 등 수사팀 7명은 오후 2시부터 경찰의 협조를 얻어 경기도 파주에 있는 느릅나무 출판사에서 약 1시간 10분 동안 실지 조사를 벌였다.

특검팀은 건물 내부 구조와 출입 동선뿐 아니라 서울로부터의 이동 시간 등을 따지고 현장 사진과 영상 등 증거자료도 확보한 것으로 전해졌다.

느릅나무 출판사는 드루킹이 이끈 경제적공진화모임(경공모)이 운영한 곳으로 일명 '산채'로 불린다.

드루킹 등은 이곳에서 댓글조작 자동화 시스템 '킹크랩'을 운용한 의혹을 받는다.

일부 경공모 회원은 이 출판사에 기거하며 댓글 작업을 벌인 것으로 조사됐다.

특검팀은 특히 2016년 10월 김경수 경남도지사(당시 의원)가 이곳을 방문한 점에 주목하고 있다.
드루킹이 당시 김 지사가 출판사 건물 2층에서 킹크랩 시연회를 본 뒤 댓글조작을 사실상 지시 내지 부탁했다고 주장하고 있기 때문이다.

김 지사가 드루킹 주장을 정면 반박하는 상황에서 특검팀은 당일 출판사에 있었던 다른 경공모 회원들의 진술을 맞춰보며 사실관계 확인 작업을 벌이고 있다.

또 당시 경공모가 사용한 킹크랩 프로토타입(초기 버전)을 재구축해 드루킹이 주장하는 시연회를 시작부터 끝까지 객관적으로 재구성해보는 방안을 검토 중이다.

이날 현장조사는 시연회 재연을 염두에 둔 것으로도 해석될 수 있다.

특검은 드루킹으로부터 김 지사가 출판사에 여러 차례 방문했다는 진술도 확보한 것으로 전해졌다.

다만, 그의 말을 그대로 받아들이기는 어렵다고 보고 관련자 진술 및 압수물과 비교 검증하고 있다.

이날 박상융 특검보는 브리핑에서 "(드루킹 일당이) 일부 증거를 삭제하거나 암호를 걸어놔 증거 복원에 다소 시간이 걸리고 있다"며 "그럼에도 사실관계 규명을 위해 디지털 증거 분석에 최선을 다하고 있다"고 밝혔다.

박 특검보는 특검이 압수수색 등을 통해 경찰 단계에서 드러나지 않은 새로운 암호 파일 등을 발견했으며 현재 경제적공진화모임(경공모) 회원들을 소환해 암호를 묻거나 암호 해독 권위자를 초빙해 해독 작업을 벌이고 있다고 전했다.

그는 "암호가 걸려있거나 삭제된 파일이 이 사건에서 중요하지 않을까 생각한다"며 "그렇지 않으면 암호를 걸어놨거나 삭제시킬 이유가 없지 않겠나 하는 의구심을 갖고 복원 작업 중"이라고 설명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