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6일 중국 염성 소재 영빈관에서 열린 ‘2018 하반기 글로벌 경제 전망 세미나’에서 현지 신한은행 거래 기업 고객 및 리테일 고객 100여명이 강연을 듣고 있다.

신한은행은 지난 6일 신한은행중국유한공사 염성분행, 염성시 개발부와 공동으로 중국 염성 현지에서 '2018년 하반기 글로벌 및 중국 경제 전망 세미나'를 개최했다고 10일 밝혔다.

이번 세미나는 중국 현지 기업 고객 및 리테일 고객 총 100명이 참여했다. 중국 및 글로벌 경제 전망과 해외 동포가 알아야 할 세무 상식 등으로 3시간 동안 진행됐다.

신한은행은 이번 세미나를 통해 세계 무역 갈등이 심화되고 부정적 여파가 전세계로 확산될 조짐을 보이고 있는 민감한 시기임을 감안해 대내외 불안 요인을 덜어낼 수 있는 중국 정부의 여러 정책적 노력을 상세히 안내했다. 현지 진출한 기업 고객 및 리테일 고객들의 불안 해소에 기여했다는 평이다.
신한은행 관계자는 "중국을 포함해 베트남, 인도네시아, 인도, 캐나다, 미국 등 현지법인이 진출해 있는 주요 거점을 중심으로 교민과 현지 고객들의 니즈를 파악해 경제 및 투자 정보를 제공하기 위해 글로벌 세미나를 확대 시행할 예정이다"고 말했다.

한편 신한은행 자산관리 전문가 집단인 WM그룹의 투자자산전략부와 신한은행중국유한공사 주도로 2017년11월부터 주간 중국 경제 동향 및 이슈 자료(China M Focus)를 중국 최대 소셜미디어서비스(SNS)인 위챗을 통해 고객들께 제공해 큰 호응을 얻고 있다.

김은지 한경닷컴 기자 eunin11@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