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연합뉴스

크리스티아누 호날두(레알 마드리드)가 11년 만에 방한 소식을 알려 화제인 가운데, 국내에서 호날두 라이센스를 보유한 빅뱅 승리와 만남이 성사될지 관심이 쏠리고 있다.

10일 스포츠경향은 일본 건강 및 미용기구 기업인 MTG의 한 관계자의 말을 인용해 호날두가 복근 운동기구인 식스패드(Sixpad) 홍보를 위해 일본을 거쳐 25일 방한하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호날두가 한국을 방문하는 것은 맨체스터 유나이티드 유니폼을 입고 FC서울과 친선 경기를 치렀던 2007년 이후 처음이다.

이와 함께 호날두 라이센스를 갖고 있다는 빅뱅 승리에게도 관심이 쏠리고 있다.

호날두 방한, 승리 호날두 라이센스

승리는 지난해 MBC '라디오스타'에 출연해 호날두가 방한했을 때 매니지먼트 역할과 마케팅을 담당하는 '호날두 라이센스'를 보유하고 있다고 밝혔다.

승리는 "제가 라이센스 딴 이후로 호날두가 아시아권에 안 와요"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내기도 했다.

이번 방한 때 승리가 호날두의 매니지먼트 역할을 하게 될 지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