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지예 논란 언급 / 사진=연합뉴스

‘페미니스트 서울시장’이라는 슬로건으로 6.13 지방선거 서울시장 후보로 출마했던 신지예 씨가 7일 혜화역 시위에서 '문재인 재기해'라는 구호에 대한 생각을 밝혔다.

신지예 씨는 9일 KBS1 ‘사사건건’에 출연해 당시 혜화역 시위 참가자들이 문재인 대통령을 강하게 비판한 부분을 두고 “여성들이 당해온 것에 비하면 그렇게 큰일은 아니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그는 “제가 알기로는 주최 측이 사용한 게 아니라 참가자가 쓴 걸로 알고 있다”며 “저런 퍼포먼스, 과격함이 과연 문제가 있는지 물어보고 싶다. 문제일 수는 있다. 단순히 일베(극우 성향 온라인 커뮤니티 ‘일간베스트’)에서 나온 단어”라고 주장했다.
이어 “저런 조롱이 폭력적이라는 건 프레임에 가둬두는 거다. 여성들이 왜 저렇게밖에 할 수 없는지 공포, 분노를 느끼는지 정치인들이 우리 사회 언론계에서 잘 들여봐야 한다고 생각한다”며 “주된 목표는 성범죄와 성폭력을 없애자는 것이다. 여성들이 당해온 것에 비해 그렇게 큰일은 아니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지난 7일 성 차별 철폐를 주장하는 '혜화역 시위' 과정에서 "문재인 대통령 재기해"라는 구호가 나와 논란이 불거졌다. '재기해'란 고(故) 성재기 남성연대 대표가 지난 2013년 마포대교에서 투신한 것을 조롱하기 위해 만들어진 은어로 성 대표처럼 스스로 목숨을 끊으라는 뜻을 담고 있다.

한경닷컴 뉴스룸 newsinfo@hankyung.com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한예진 기자입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