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MW그룹코리아가 지난 9일 영종도 BMW 트레이닝 아카데미에서 외부 수리업체 대상 4차 기술 세미나를 진행했다고 10일 밝혔다.

지난 2016년부터 수입차 최초로 외부 수리업체 대상 기술 세미나를 개최해 온 회사는 이번 4차 교육에서 '진단'을 주제로, 올바른 부품 사용법 및 수리 품질 향상을 위한 체계적인 기술 교육을 진행했다. 이번 프로그램은 BMW 전용 진단 프로그램의 활용법 강좌와 실습, 회로도 및 정비 매뉴얼과 같은 각종 문서 해독법, 구성 부품 실제 테스트 등으로 구성했다.


외부 수리업체 대상 기술 세미나는 자동차 관리법 32조 2항 개정에 따른 의무사항을 준수함과 동시에 잘못된 외부 공업사 정비를 통한 사고를 미연에 방지하고, 지속적인 교육을 통해 안전과 서비스의 질을 향상시키는 것이 목적이다.
한편, 회사는 향후에도 BMW 엔진, 섀시, 전기계통 부품 및 신차 관련 외부 수리업체대상 기술 교육을 지속적으로 실시할 계획이다. 정비 교육과 관련한 자세한 내용은 BMW 트레이닝 아카데미(032-744-1986/trainingkorea@bmw.co.kr)로 문의하면 된다.

김성윤 기자 sy.auto@autotimes.co.kr

▶ 하반기 수입차 시장, 반등 노리는 브랜드는?
▶ [르포]만(MAN), 운송 솔루션 공급사로 전환한다
▶ 현대차, '썸머 위크' 5박6일 렌탈 이벤트 진행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