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초 5캔 판매 꼴
필라이트, 필라이트 후레쉬 누적 판매도 3억캔 돌파 눈앞


국내 최초 발포주 필라이트에 이어 필라이트 후레쉬도 히트 상품 대열에 합류했다.

하이트진로(대표 김인규)는 지난 4월 출시한 필라이트 후레쉬가 출시 72일 만인 지난 6일 3000만캔(355ml 캔 환산 기준) 판매를 돌파하며 브랜드 대세감을 이어가고 있다고 10일 밝혔다.

이는 1초에 5캔 판매된 꼴로, 지난해 출시 초기 품절 대란을 일으키며 주류시장 대세로 떠오른 필라이트의 동일 기간 판매 속도보다도 2배 이상 빠른 속도다.

필라이트 후레쉬는 최적화된 홉 배합으로 향과 잔미를 최소화해 깔끔한 목넘김은 물론 100% 국산 보리를 사용한 하이트진로의 FRESH 저온숙성공법으로 완성한 시원하고 청량한 맛이 특징이다.

특히 라거맥주를 좋아하는 소비자들에게 좋은 반응을 얻은 것으로 알려졌다. 하이트진로는 청량한 맥주의 수요가 높은 여름 성수기를 맞아 필라이트 후레쉬의 기존 생산계획 대비 4배 이상을 생산할 계획이다.
필라이트 역시 지속적인 성장세를 유지하고 있다. 두 제품의 누적 판매량은 7월 중순쯤 3억캔을 돌파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필라이트와 필라이트 후레쉬의 성공은 시장과 소비자 요구 변화에 따라 과감하게 새로운 시장을 개척하고, 편의점, 대형마트 등 가정시장에서만 거둔 성과라 더욱 의미가 크다는 평가가 많다.

하이트진로 마케팅실 오성택 상무는 "소비자와 시장의 변화에 민첩하게 대응하며 과감하게 새로운 제품을 선보이며 시장을 이끌어 나간 것이 주효했다"며 "대한민국 대표 주류회사로서 앞으로도 새로운 소비자 니즈, 시장 요구에 부응하는 제품을 선보이기 위해 끊임없이 연구, 개발하며 성장해 나가겠다"고 했다.

하이트진로는 지난해 수입맥주가 강세를 보이고 있는 가정시장 공략을 위해 우수한 품질과 가격경쟁력을 겸비한 필라이트를 출시했다. 필라이트는 뛰어난 가성비 제품으로 인정받으며 출시 1년만에 2억캔 판매를 기록, 성공적으로 시장에 안착했다.

하이트진로는 지난 4월 필라이트 메가 브랜드 육성 계획에 따라 후속 신제품 필라이트 후레쉬를 출시, 발포주 시장 확대에 나서고 있다.

정현영 한경닷컴 기자 jhy@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안녕하세요. 한경닷컴 기자 정현영입니다. 증권파트와 유통파트에서 기사를 쓰고 있습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