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이 빨대 순차적 도입…비닐 포장재 단계적 퇴출
400만 마이 스타벅스 리워드 회원 대상 전자영수증 100% 자동 발행
'에코 보너스 스타' 제도 통해 개인 다회용컵 사용 시 적립 제공


스타벅스가 플라스틱 빨대를 없앤다. 단계적으로 '종이 빨대'를 도입할 예정이다.

스타벅스커피 코리아(대표이사 이석구)는 10일 일회용품 줄이기 대책을 포함한 전사적인 친환경 캠페인 실행 계획안 ‘그리너 (Greener) 스타벅스 코리아’를 발표하며, 본격적인 시행에 들어간다고 밝혔다.

스타벅스는 이번 캠페인을 위해 구매팀, 운영팀, 음료팀, 푸드팀, MD팀,인테리어팀, 교육팀, 법무팀, 마케팅팀, 홍보사회공헌팀 등 10개 유관팀의 TF를 지난 3월부터 조직해 운영하며 스타벅스의 모든 활동 분야에서 적용될 수 있는 전사적인 차원의 친환경 프로젝트를 준비해 왔다.

더 푸른(Greener) 스타벅스를 가꿔가겠다는 의미로 제품(Greener Product), 사람(Greener People), 매장(Greener Place)의 3가지 분야에서 진행되는 이번 캠페인은(본문 하단 표 참조) 친환경 경영에 대한 스타벅스의 대내외적인 의지를 표명하고, 고객들의 적극적인 이해와 동참을 이끌어 내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

스타벅스는 가장 먼저 플라스틱 빨대 퇴출과 비닐 포장재 감축을 단계적으로 추진해 나갈 방침이다. 이를 위해 올해 안에 종이 빨대를 도입해 시범운영을 거친 뒤 전국 1180개 매장에 순차적으로 도입한다.

아이스 음료의 경우 빨대 없이 마실 수 있는 리드(컵 뚜껑)도 도입, 사용할 수 있도록 하겠다는 게 스타벅스의 설명이다. 현재 스타벅스 코리아에서 1년 동안 사용되고 있는 플라스틱 빨대(21cm)는 약 1억8000만개로, 종이 빨대 도입 시 연간 지구 한 바퀴(약 4만km)에 해당하는 총 3만7800km 길이, 무게로는 126t의 플라스틱이 절감 될 것으로 기대된다.
제품 포장을 위해 일부 사용해 왔던 비닐 포장재도 친환경 소재 포장재로 변경해 나간다. 리저브용 빨대 비닐, 블렌디드용 빨대 비닐은 이미 현재 발주를 중단하고 종이 포장재로 변경했으며, 각종 MD 제품을 포장하는 에어캡(일명 뽁뽁이)도 종이 포장재 등으로 대체해 나갈 예정이다. 비품류에 사용되고 있는 비닐 포장재 역시 종이 등의 친환경 포장재로 대체될 예정이다.

매장 내 상시 비치하고 있는 플라스틱 커피 스틱은 친환경 소재의 스틱으로 대체를 검토하고 고객 요청시에만 제공할 예정이며, 여러 잔의 테이크 아웃시 제공되던 4컵 캐리어와 비닐 봉투도 재고가 소진되는대로 종이 소재 포장재로 대체할 방침이다.

스타벅스는 친환경 정책에 대한 더 많은 고객의 관심과 성원을 이끌어 내기 위해 다양한 프로그램을 개발하고, 스타벅스 파트너들의 환경에 대한 연중 교육 프로그램도 운영해 나간다.

특히 개인 컵 사용 고객을 위한 혜택을 강화한다. 현재 개인 컵 사용시 제공하는 300원 할인 혜택과 더불어‘에코 보너스 스타’ 제도를 추가적으로 신규 도입해 올해 안에 시행할 예정이다.

에코 보너스 스타 제도가 시행되면, 마이 스타벅스 리워드 회원 고객은 개인 컵 사용시 300원 할인 혹은 별 한 개 추가 적립 중 하나를 선택할 수 있게 된다. 올 4분기 안에 시행을 목표로 진행 중에 있으며, 골드 회원이라면 12개의 별이 모일 경우 톨 사이즈의 제조 음료(3800원~6300원 상당)가 무료로 제공되는 만큼 혜택이 확대되는 효과가 있다.

마이 스타벅스 리워드 회원 대상 전자영수증 제도도 더욱 확대했다. 지난 2016년 12월에 도입된 바 있는 스타벅스의 전자 영수증 발급제도는 지난 5월 말까지 200만명의 마이 스타벅스 리워드 회원 고객이 동참해 누적 7100만건의 종이 영수증을 절감해 왔다.

정현영 한경닷컴 기자 jhy@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행복은 나눌 때 현실이 된다'고 생각합니다. 따뜻한 이야기로 독자들과 만나고 싶습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