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한카드는 글로벌 지불결제 서비스 '페이팔(PayPal)'의 계정을 빠르게 만들고 카드 등록도 손쉽게 할 수 있는 간편 등록 서비스를 오픈했다고 10일 밝혔다.

신한카드 고객이 신한카드 PC홈페이지나 신한FAN앱을 통해 페이팔 계정을 생성하면 별도의 카드번호나 유효기간 등을 입력할 필요없이 고객이 보유한 카드를 선택해 우선 결제 수단으로 간편하게 설정할 수 있다.
서비스 오픈을 기념해 이벤트도 진행한다. 9일부터 다음달 10일까지 페이팔 간편 등록 서비스를 통해 페이팔 계정에 신한카드를 등록하고 해외 온라인 가맹점에서 기간 내 5만원 이상 결제 시 결제금액의 7%를 최대 2만원 한도 내에서 캐시백으로 돌려준다. 단, 최근 1년간 신한카드로 페이팔 결제를 이용한 고객은 제외된다.

신한카드 관계자는 "이번 서비스 오픈으로 신한카드 고객의 페이팔 접근성이 좋아져 페이팔 가입 및 이용이 증가할 것"이라며 "해외 직구 시장 성장과 함께 페이팔과의 제휴 서비스 등으로 신한카드의 해외 결제 규모가 계속 확대될 것으로 기대된다"고 밝혔다.

김아름 한경닷컴 기자 armijjan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