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사상 최초로 30언더파를 돌파하며 우승한 김세영(25)이 세계랭킹 20위에 올랐다.

9일 미국 위스콘신주 오나이다에서 끝난 LPGA 투어 손베리 크리크 클래식을 제패한 김세영은 9일 자 순위에서 지난주보다 6계단 오른 20위에 자리했다.

김세영은 이 대회에서 31언더파 257타로 우승, LPGA 투어 최저타 및 최다 언더파 우승 기록을 세웠다.
박인비(30)와 박성현(25)이 나란히 1, 2위를 유지했고 유소연(28) 4위, 김인경(30) 7위, 최혜진(19) 9위 등 한국 선수 5명이 10위 안에 포진했다.

8일 끝난 일본여자프로골프(JLPGA) 투어 닛폰햄 레이디스 클래식에서 우승한 안선주(31)는 9계단이 오른 42위가 됐다.

안선주는 이 대회에서 정상에 오르며 JLPGA 투어 통산 26승을 기록, 한국인 최다승 기록을 수립했다.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 투어 아시아나항공 오픈 챔피언 김지현(27)은 68위에서 12계단이 상승한 56위를 기록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