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증권은 9일 삼성전자(46,150650 1.43%)에 대해 올해 3분기 실적 개선을 기대하며 '매수' 투자의견과 목표주가 6만3000원을 유지했다.

삼성전자의 2분기 잠정 매출과 영업이익은 각각 58조원과 14조8000억원으로 기록하면서 시장 컨센서스(증권사 추정치 평균)을 밑돌았다.

노근창 현대차증권 연구원은 "사업부별 영업이익은 반도체 12조2000억원, IT·모바일(IM) 2조3000억원, 디스플레이패널(DP) 800억원, 소비자가전(CE) 4000억원을 기록한 것으로 추정된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반도체 부문은 낸드플래시 TLC 가격 급락에도 불구하고 D램 가격 상승과 원화 약세가 긍정적으로 작용했을 전망"이라며 "IM 부문은 갤럭시 S9 판매 부진이, DP는 유기발광다이오드(OLED) 가동률 저하와 액정표시장치(LCD) 적자가 동시에 부정적으로 작용했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노 연구원은 삼성전자의 3분기 실적에 대해선 낙관했다. 그는 "3분기는 3가지 관점에서 긍정적인 실적 변화가 진행될 것"이라며 "먼저 신규 아이폰 출시에 따라 메모리 반도체의 출하량과 삼성디스플레이의 OLED 공장 가동률이 동시에 개선될 것으로 전망한다"고 내다봤다.

이어 "원화 약세는 미국 달러로 결제하는 반도체와 디스플레이 제품에 긍정적인 환율 효과를 제공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안혜원 한경닷컴 기자 anhw@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