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성북구 장위동의 장위뉴타운(장위5구역)을 재개발하는 ‘래미안 장위 퍼스트하이’의 분양권 몸값이 오르고 있다. 동북선 경전철 사업이 본격 발표되면서 매물이 나오고 있어서다.

인근 N공인에 따르면 전용면적 59㎡는 최근 5억3000만~5억4000만원에 팔렸다. 중개업소에는 이 평형 매물이 5억9000만원까지 나왔다. 중개업소 관계자는 “저층 저가 매물이 소진되면서 고가 매물이 나오고 있다”며 “동북선 경전철 사업이 본격화되면서 매도자들이 매물을 내놓고 있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사진: 네이버지도

전용 84㎡(2층) 분양권은 지난 5일 6억3000만원에 팔렸다. 고층 매물은 7억6000만원까지 호가를 부르고 있다.
삼성물산이 준공하는 이 단지는 내년 9월 입주 예정이다. 단지는 1562가구로 이뤄졌다. 이중 875가구가 일반분양됐다. 16개동, 지하 2층~지상 32층 규모다. 전용 59~116㎡로 이뤄졌다. 단지 옆으로 우이천을 끼고 있고, 월계근린공원, 북서울꿈의숲이 가까워 녹지 시설이 풍부하다. 광운초, 남대문중, 선곡초, 광운중 등 걸어서 통학할 수 있다.

지하철 1호선 광운대역까지 도보로 22분, 지하철 6호선 돌곶이역까지는 18분가량 소요된다. 동북선 경전철은 오는 2019년 착공에 들어가 2024년 개통 예정이다. 단지에서 걸어서 10분 거리에 신설되는 ‘북서울꿈의숲 동문삼거리역(가칭)’을 통하면 왕십리역까지 10분대로 닿을 수 있을 전망이다.

허란 기자 why@hankyung.com
디지털경제 시대에 사람과 기업, 거버넌스가 즐겁게 어우러지는 방법을 고민하고 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