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공사 "11월 38층 올라갈 것"
제주시 최고 높이 건축물이 될 노형동 드림타워 복합리조트(사진)의 건설공사가 순항을 거듭하면서 랜드마크빌딩의 위용을 드러내고 있다.

9일 시공사인 중국건축(CSCEC)에 따르면 2016년 5월 착공한 드림타워 복합리조트 코어부가 절반 가까이 올라갔다. 38층 높이의 호텔 건물 2개 동 코어부 공사가 17층까지 이뤄졌다. 이와 함께 제주 최고 높이(62m)의 인피니티풀과 제주 최대 쇼핑몰 등이 들어서는 포디엄 부문은 8층까지 전체 외형을 드러냈다. CSCEC 관계자는 “600여 명이 매일 공사에 투입돼 공정을 계획대로 하고 있어 오는 11월이면 38층까지 코어부가 올라갈 것”이라고 밝혔다.
제주 드림타워 복합리조트는 지하 6층~지상 38층 트윈타워로 구성된다. 5성급 호텔 객실 1600개, 제주 최대 규모 쇼핑몰, 글로벌 레스토랑, 호텔부대시설 등 연면적 총 30만3737㎡ 규모다. 여기에 하얏트그룹이 ‘그랜드 하얏트’ 브랜드를 내걸고 1600개 객실과 11개의 레스토랑과 바, 모든 호텔 부대시설의 운영을 맡을 예정이다.

롯데관광개발과 중국 최대 부동산개발회사 녹지그룹의 그린랜드센터제주가 공동으로 개발 중이다. 세계 1위 건설사인 CSCEC가 맡아 시공하는 만큼 사업주체도 안정적이다. 객실을 포함한 호텔 내 부대시설, 위락시설 등에서 발생하는 전체 운영수익에서 확정수익을 우선 지급받을 수 있어 수익률 변동 우려가 없다. 롯데관광호텔 관계자는 “안정성이 부각되면서 호텔 레지던스 850실의 분양률이 80%를 넘어섰다”고 말했다.

이정선 기자 leeway@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