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참가기업 모집
서울시는 중소·벤처기업에 최대 10억원의 연구개발(R&D) 자금을 지원하는 ‘혁신기술 공공테스트베드 제공’ 사업을 시작한다고 9일 밝혔다.

4차산업 관련 기술을 보유하고도 상용화·사업화 실적이 없어 판로 개척에 어려움을 겪는 기업을 돕자는 취지다. 이 사업은 개발이 끝나 즉시 투입이 가능한 혁신기술 기반 제품에 서울 시정과 연계한 현장 실증 기회(1년 이내)를 제공하는 방식으로 진행된다. 신청 요건은 △블록체인 등 4차산업 핵심기술이어야 하고 △도시·사회문제를 해결할 수 있어야 한다는 것 등이다. 또 추가 인증·승인 없이 설치가 가능해야 한다. 서울시는 성능이 우수한 제품에 대해선 별도 예산을 책정해 추가 구매도 할 계획이다.

박진우 기자 jwp@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