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렌스탐 "잘해냈다. 축하한다(Well done! Congrats)"

사진=아니카 소렌스탐 트위터 캡처

'여자 골프의 살아있는 전설' 아니카 소렌스탐(48·스웨덴)이 자신의 트위터로 김세영(25)의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72홀 최저타와 최다 언더파 신기록 달성을 축하했다.

김세영은 9일(한국시간) 미국 위스콘신주 오나이다에서 끝난 LPGA 투어 손베리 크리크 클래식에서 최종합계 31언더파 257타로 우승을 차지했다.

이 기록은 지난 2004년 카렌 스터플스(미국)가 세운 72홀 최저타 기록 258타와 2001년 소렌스탐이 작성한 최다 언더파 기록 27언더파를 모두 갈아치우는 신기록이다.

소렌스탐은 자신의 소셜미디어를 통해 김세영에게 "잘해냈다. 축하한다(Well done! Congrats)"는 글을 올렸다.
김세영은 2016년 3월 LPGA 투어 파운더스컵에서 27언더파로 우승하며 이미 소렌스탐의 최다 언더파 우승 기록과 동타를 이룬 바 있다.

당시에도 소렌스탐은 "뛰어난 실력으로 우승을 차지한 김세영에게 축하를 전한다. 투어 2년 차에 이 같은 성적을 내리라고는 생각하지 못했다"라고 축하 메시지를 전했다.

소렌스탐은 2001년 스탠더드 레지스터 핑 대회에서 27언더파로 우승했으며 이 대회 2라운드에서 '꿈의 타수'인 59타를 치기도 했다.

한편 2008년 은퇴한 소렌스탐은 LPGA 투어에서 메이저 대회 10승을 포함해 총 72승을 기록했다.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강경주 한경닷컴 기자 qurasoha@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한국경제 연예이슈팀 강경주 기자입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