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이 내 인생 최고의 날"
‘추추트레인’ 추신수(36·텍사스 레인저스)가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MLB) 47경기 연속 출루에 성공했다.

추신수는 9일(한국시간) 미국 미시간주 디트로이트 코메리카파크에서 열린 2018 MLB 디트로이트 타이거스와의 원정경기에서 1번 지명타자로 선발 출전, 9회 마지막 타석에서 3루수 앞 내야안타를 기록해 47경기 연속 1루 베이스를 밟았다. 그는 이 안타로 종전 1993년 훌리오 프랑코의 46경기 연속 출루를 뛰어넘어 텍사스 구단 단일시즌 최다 연속 출루 신기록을 세웠다. 팀도 3-0으로 승리했다.
추신수는 대기록을 세운 이날 경기 뒤 MLB 사무국이 발표한 올스타전 출전 선수 명단에 이름을 올리며 ‘겹경사’를 맞았다. 그가 올스타 명단에 이름을 올린 건 2005년 빅리그에 데뷔한 이후 처음이다. 한국 선수로는 박찬호와 김병현에 이어 세 번째다. 추신수는 “올스타 선정 소식을 듣고 소름이 돋았다”며 “빅리그에서 뛰려고 한국에서 왔을 때 세계 최고의 선수들과 올스타전에서 함께 뛴다는 건 생각도 못 했다. 아마도 오늘이 내 인생 최고의 날”이라고 감격했다.

조희찬 기자 etwoods@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