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코ICT는 중국 철강기업인 서우강징탕강철에 무인크레인과 관련 운영 시스템을 수출한다고 8일 발표했다.

포스코ICT는 중국 허베이성에 있는 철강기업 서우강징탕강철이 새로 건설하는 제철소의 열연공장 등에 무인크레인과 이를 운영하는 시스템을 공급할 계획이다. 이번 사업에는 독일의 슈나이더와 이탈리아의 다니엘리 등 세계적인 기업들도 입찰에 참여했다. 관련 기술의 우수성을 인정받아 사업을 최종 수주했다는 게 회사 측 설명이다.

포스코ICT는 이번 계약을 계기로 스마트공장 수요가 증가하고 있는 중국 시장을 적극 공략할 계획이다.

김주완 기자 kjwa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