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 영양서 경찰관 2명 흉기에 찔려…1명 사망 / 사진 = 한경DB

한 주민의 흉기 난동으로 경찰관이 사망하는 사고가 발생했다.

8일 낮 12시49분쯤 경북 영양군 영양읍 한 주택에서 난동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관 2명이 주민이 휘두른 흉기에 찔렸다.

이 사고로 목 부위에 심한 상처를 입은 A경위(51)는 오후 1시35분쯤 심정지 상태에서 닥터헬기로 안동병원으로 긴급 후송돼 심폐소생술을 받았으나 오후 2시29분쯤 결국 숨졌다. B경위(53)는 귀 부위가 찢어졌으나 생명에는 지장이 없는 상태다.

경찰은 흉기를 휘두른 C씨(42)를 현장에서 붙잡아 경찰서로 압송해 정확한 사건 경위 등을 조사하고 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