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은 기사와 관계 없음(사진=한국경제 DB)

대중교통 수단이 부족하던 남양주 별내지역에 서울행 광역급행버스(M버스) 노선이 신설된다.

국토교통부는 지난 5일 여객자동차운송사업 조정위원회를 개최해 M버스 1개 노선(남양주 별내∼잠실역)을 신설했다고 8일 밝혔다.

이 노선은 남양주 별내지구 등 수도권 택지개발지구를 중심으로 한 대규모 주거단지 개발과 입주에 따른 광역교통 이용수요 증가와 대중교통 여건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해 선정됐다.

신설된 M버스 노선의 사업자는 올해 하반기 사업자 선정 공모 후 민간위원으로 구성된 '사업자 선정 평가단'이 선정할 예정이다.

준비 기간을 거쳐 내년 상반기에는 운행을 개시한다.

이와 함께 작년 9월 노선 조정위원회에서 신설된 인천터미널∼역삼역 노선은 최근 운송사업자인 인천제물포교통이 사업면허를 신청해 관련 심사가 진행 중이다.

이달 중 사업면허가 발급되면 최대 3개월간의 운송준비를 거쳐 늦어도 10월부터는 운송을 개시할 계획이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