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은 기사와 관계 없음. 사진=게티이미지뱅크

경기도 화성시 한 재활용품 처리업체에서 화재가 발생했다.

8일 오전 8시 46분께 경기도 화성시 팔탄면의 한 재활용품 처리업체서 원인을 알 수 없는 불이 났다.

소방당국은 10분 만에 대응 1단계를 발령, 펌프차 등 장비 28대와 소방관 70여 명을 동원해 1시간 만에 진화 작업을 완료했다.

대응 1단계는 인접한 3∼4곳 소방서에서 인력과 장비를 동원하는 경보령으로, 화재 규모에 따라 대응 2·대응 3단계로 확대한다.

다행히 인명피해는 없었으나, 건물 2개 동이 불에 탔다고 소방 관계자는 설명했다.

소방당국은 정확한 피해 규모와 화재 원인 등을 조사하고 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