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 '대장주' 삼성전자의 주가가 하락세를 타면서 삼성 계열사 주식을 담은 삼성그룹주 펀드가 손실을 내고 있다.

8일 금융정보업체 에프앤가이드가 집계한 설정액 10억원 이상 삼성그룹주 펀드 25개의 최근 3개월 평균 수익률은 지난 6일 기준 -2.33%였다.

같은 기간 국내 주식형 펀드(-6.37%)나 해외 주식형 펀드(-4.45%) 수익률과 비교하면 선방한 편이라고도 할 수 있다.

그러나 삼성전자 주식이 액면분할을 거쳐 거래를 재개하기 전날인 5월 3일 삼성그룹주 펀드의 최근 3개월 수익률이 0.50%로 플러스를 유지한 점을 고려하면 투자자들의 상대적인 박탈감은 작지 않다.

상품별 수익률은 삼성전자 주식을 얼마나 담았는지에 따라 차이가 났다.

보유 주식 비율이 삼성전자 23.49%, 삼성SDI 12.31%, 삼성물산 8.99% 등인 '삼성KODEX삼성그룹주증권상장지수투자신탁[주식]'의 수익률은 -3.46%였다.
반면 삼성전자 비중이 19.89%로 조금 낮은 편인 '한국투자삼성그룹증권투자신탁1(주식)'의 수익률은 -0.53%로 손실을 덜 냈다.

지난해 코스피가 삼성전자를 비롯한 대형주를 중심으로 가파르게 상승하고 삼성 계열사 주가도 오르면서 삼성그룹주 펀드는 시장 평균을 크게 웃도는 성과를 냈다.

그러나 올해 삼성전자는 액면분할 후 주가가 우하향 곡선을 그렸다.

미국발 무역분쟁 등 대외 불확실성이 높아지면서 삼성전자 등 수출주 위주의 대형주는 부진한 모습을 보였다.

삼성전자가 시장 기대치(컨센서스)를 밑도는 올해 2분기 잠정 실적을 발표한 지난 6일 삼성전자 주가는 액면분할 후 가장 낮은 수준인 4만4천900원에 거래를 마쳤다.

액면분할 후 거래 재개 첫날인 5월 4일 종가 5만1천900원과 비교하면 2개월여 만에 13.49% 하락한 것이다.

김동원 KB증권 연구원은 "최근 삼성전자의 주가 하락세는 2분기 실적보다 미중 무역갈등 등 대외변수와 삼성 금융계열사 보유지분 매각 이슈의 영향이 큰 것으로 판단한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