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버스토리
‘라틴아메리카는 방탄소년단을 사랑합니다.’

서울 홍대앞을 지나는 273번 버스 차체에 붙은 광고 문구다. ‘멀리서도 아무런 조건 없이 사랑할거야’란 글도 붙어 있다. 방탄소년단 글로벌 팬클럽 ‘아미’의 남미지역 멤버들이 돈을 모아 한 광고다.

아이돌그룹 팬클럽들은 올 상반기에 매달 4~13건씩 서울 시내버스에 광고를 했다. 방탄소년단, 트와이스, 동방신기, 워너원, 갓세븐 등 유명 아이돌의 생일축하 광고가 많다.
열성 팬과 그 문화현상을 뜻하는 팬덤(fandom)이 노래나 영화, 드라마를 즐기는 ‘컨슈머’에서 연예기획사나 매니지먼트 회사 역할까지 확장해가는 ‘프로슈머’로 진화하고 있다. ‘내 가수는 내가 키운다’며 연예산업의 한 축으로 자리매김하고 있는 것이다.

팬덤 관련 산업도 커지고 있다. 앨범과 티켓 구매는 기본이고, ‘굿즈’(연예인 응원용품과 생활용품 등)를 적극적으로 산다. 연예기획사 관계자는 “대형 기획사의 굿즈 매출이 음악사업 매출의 10% 미만에서 최근 20% 안팎으로 커졌다”고 말했다.

유재혁 대중문화전문기자 yoojh@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