범행 직전 낫과 전기이발기, 졸피뎀 준비…"철저한 계획범죄"
A양 시신에서 알코올 성분도 검출…술인지 여부는 미확인

강진 여고생 살인사건은 경찰 수사결과 피의자 김모(51)씨가 범행을 사전에 치밀하게 계획한 사실이 곳곳에서 나왔다.

6일 전남 강진경찰서에 따르면 김씨가 범행 며칠 전부터 범행도구와 약물을 준비하는 등 사전에 범행을 계획했음을 의심케 하는 증거와 정황이 다수 확보됐다.

김씨는 지난 6월 12일 피해 여고생 A(16)양을 만나 아르바이트를 제안했다.

이후 범행 이틀 전인 6월14일 낫과 전기이발기(속칭 바리깡)를 챙겨 배낭 안에 넣어뒀다.

또 약국에서 '잠이 안 온다'고 태연하게 거짓말하며 수면유도제인 졸피뎀 28정을 샀다.

범행준비를 마친 김씨는 지난달 16일 A양을 만나 수면제를 먹이고 결국 살해한 후 야산에 유기한 것으로 추정되는 대목이다.
피의자인 김씨가 자살해 범행 동기, 범행의 상세 과정은 현재까지는 미궁에 빠져있다.

그러나 낫에서 A양의 DNA가 검출되고, A양의 시신이 머리카락 없이 발견된 가운데 김씨의 집에서 확보한 전기이발기에서도 A양의 DNA가 추가로 나와 계획범죄를 강하게 의심하게 한다.

특히 부검한 A양의 몸에서 김씨가 약국에서 산 수면유도제 졸피뎀 성분이 검출된 것은 결정적이었다.

A양의 시신에서는 알코올 성분도 검출됐지만, 부패과정에서 생긴 것인지 술을 마신 것인지 확인할 수는 없는 상태다.

경찰은 이 같은 정황과 증거를 토대로 비록 피의자인 김씨가 자살하면서 자백을 받을 수 없지만 "철저한 계획범죄로 보인다"고 판단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