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찰 "피의자 김씨 식당 알바생 실종·성폭행 연루설…사실 아니다"

경찰이 강진 여고생 실종사건을 살인사건으로 전환하고, 자살한 김씨를 정식 피의자로 지목했다.

여고생 실종 뒤 다음날 변사체로 발견된 김씨를 사실상 범인으로 지목했다는 의미다.

이번 사건으로 불거진 갖은 유언비도 일일이 확인하고 있는 경찰은 유언비어 모두 근거 없는 소문으로 사건 관련성은 없다고 일축했다.

강진경찰서는 6일 강진 여고생 살인사건 이후 나온 갖가지 유언비어도 구체적으로 확인하고 있다고 밝혔다.

SNS상에서는 3개월 전에도 피의자 김모(51)씨가 운영하는 식당에서 일한 여고생 아르바이트생이 실종됐고 김씨가 다른 성폭행 사건에도 연루됐다는 소문이 나돌고 있다.
실제로 김씨가 수년 전 식당에서 일할 아르바이트생을 모집했던 사실도 드러나면서 유언비어는 마치 사실인 양 퍼져나갔다.

경찰은 이에 대해서도 수사를 진행해 구체적인 사실을 확인했다.

우선 김씨가 운영한 식당에서 일한 아르바이트생이 실종 신고된 사실이 없고, 다른 아르바이트생의 근무 일수 등도 구체적으로 확인했으나 범죄 관련성은 찾지 못했다.

성폭행 사건도 실체가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비록 "유언비어라 할지라도 사건과 연관된 만큼 수사를 병행해 확인하고 있다"며 "현재까지는 유언비어 모두 근거 없는 소문으로 확인됐다"고 밝혔다.

강력사건 발생으로 지역 이미지가 크게 훼손돼 적지 않는 피해를 받고 있는 강진군 관계자는 "다른 지역에 비해 범죄 발생률이 낮은 강진이 이번 사건으로 범죄 지역으로 낙인찍힐까 우려된다"며 "지자체 차원의 대책을 마련 중이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