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5일(현지시간)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정말로 북한의 다른 미래를 보고 있다고 믿고 있다"며 "만약 이게 사실이 아니라면 우리는 다른 길로 돌아갈 것"이라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몬테나 주(州) 그레이트폴스 연설을 위해 전용기 '에어포스 원'을 통해 이동하던 중 기자들과 만나 "그것(김 위원장이 다른 미래를 본다는 것)이 사실이길 바란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트럼프 대통령의 이번 발언은 북한 비핵화와 체제보장을 둘러싼 북미 고위급 회담에 힘을 실으려는 의도로 풀이된다. 현재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은 6·12 북미 정상회담 후속 협상을 위해 3차 방북길에 오른 상태다.

트럼프 대통령은 "그(김 위원장)와 악수했을 때 매우 좋은 느낌을 받았다"며 "우리는 잘 지냈고, 좋은 케미스트리(궁합)를 가졌다고 생각했다. 우리는 서로를 이해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그는 북한이 핵·미사일 프로그램을 은폐하고자 하는지를 묻는 질문에는 "두고 봐야 한다"면서도 "내가 말할 수 있는 건, 북한이 미사일과 로켓을 한 발도 쏜 적이 없다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내가 취임했을 때 북한은 엄청난 실험과 미사일 발사를 하고 있었다"며 "오바마 대통령에게 물어보라. 그는 전쟁을 할 뻔했고, (그랬다면) 5000만명을 잃었을 것이다"고 지적했다. 이어 "8개월 동안 로켓·미사일 발사, 핵실험은 없었다"고 덧붙였다.

그는 이와 함께 북한이 6·25 당일 개최하던 반미 군중집회를 올해는 열지 않았다고 강조하는 등 북미정상회담 후 북한의 태도 변화를 거듭 부각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