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 지속가능성보고서 통해 지난해 성과 및 미래 발전 전략 제시

현대모비스가 '2018년 지속가능성보고서'를 통해 지난해 수소전기차 등 친환경차 부품 매출액이 1.1조원을 달성했다고 5일 밝혔다.

이는 지난 2009년 친환경차 부품을 첫 양산한 이후 9년만의 성과로, 글로벌 완성차 시장에서 친환경차 판매가 증가함에 따라 지속적인 성장이 예상된다. 지난 2013년 수소전기차 핵심부품을 세계 최초로 양산한 데 이어, 지난해 충북 충주 친환경차 부품 전용공장을 추가 신축하는 등 적극적인 투자의 결과라는 게 회사 설명이다.

지난 5월까지 글로벌 시장에서 현대기아차의 친환경차 판매가 10만대를 돌파하며,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12.7% 증가한 것도 긍정적이다. 이에 따라 하이브리드·전기차·수소전기차 등 현대기아차의 모든 친환경차 라인업에 핵심부품을 공급하며 올해 매출은 더욱 확대될 전망이다.

현대모비스는 지속가능성보고서를 통해 차세대 수소전기차 넥쏘 등 올해 양산중인 총 16개 차종의 친환경차에 핵심부품을 공급한다고 전했다. 또 지난해 성능을 개선한 하이브리드용 모터·전력변환장치(인버터/컨버터)·배터리시스템 등은 일반 내연기관차 대비 62.8%의 이산화탄소 배출 감소 효과가 있다고 설명했다.
자율주행과 커넥티비티 등 미래차 비전과 연구개발현황도 지속가능성보고서에 담았다. 소비자·협력사·주주 등 이해관계자들에게 경영성과를 투명하게 공개하고, 글로벌 부품기업으로서 지속가능한 성장의지를 나타낸 것이다.

구체적인 미래차 연구개발 성과로 글로벌 자율주행 테스트카 '엠빌리(M.Billy)'를 국내와 북미·유럽에서 운영하며 현재 3대에서 올해 말까지 총 10대로 확대할 예정이다. 또 자동차 외부 360도를 감지할 수 있는 자율주행차용 레이더 센서 5개를 올해 안에 개발해 2021년까지 순차적으로 양산할 방침이다.

지속가능성보고서에 따르면 지난해 현대모비스의 연구개발 비용과 인력은 7,700억원과 2,715명으로, 전년 대비 각각 8.6%, 10% 증가했다. 이는 어려운 경영 환경에도 불구하고 미래차 경쟁력 강화를 위해 연구개발부문에 지속적인 투자를 확대한 결과다. 핵심부품 매출 대비 현재 7% 수준인 연구개발 투자비를 오는 2021년까지 10% 수준으로 확대할 계획이다.


한편, 회사는 주요 이해관계자의 설문조사를 바탕으로 경제·사회·환경부문 경영성과를 이해관계자들과 공유하기 위해 '2018 지속가능성보고서'를 발간했다. 총 31개 경영이슈 가운데 중요성 평가를 거쳐 미래기술 개발과 경쟁력 확보, 소비자만족 경영, 인권과 조직문화 등 3가지 핵심주제와, 컴플라이언스·리스크 관리·사회공헌·환경경영 등 7가지 일반주제로 구성했다. 지난 2010년부터 지속가능성보고서를 발간하고 있으며, 다우존스 지속가능경영지수(DJSI) 평가에서 2011년부터 지난해까지 7년 연속 최고 등급을 받았다.

오아름 기자 or@autotimes.co.kr

▶ 폭스바겐의 마이크로 SUV 'T-크로스'는 어떤 모습?
▶ [하이빔]한국타이어가 판매망을 공유한 이유
▶ AJ렌터카, 링커블 인수로 카셰어링 3강 체계
▶ 벤츠코리아, 한남 전시장 및 서비스센터 개장
▶ 르노삼성, 시승 신청만 해도 워터파크 이용권 쏜다!
▶ 6월 수입차 신규등록, 2만3,311대로 전년대비 1.9% ↓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