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호텔신라 제공

퇴근 후 저녁시간을 활용해 ‘호캉스’를 즐기는 고객이 늘고 있다.

서울신라호텔은 야외수영장의 야간 이용 혜택이 포함된 패키지의 7월 예약률이 전년 대비 약 2배로 증가했다고 5일 밝혔다.

신라호텔 관계자는 "'워라밸'(일과 삶의 균형)을 중시하는 사회적 제도가 정착됨에 따라 평일에도 도심 속 호텔에서 휴식을 즐기는 고객들이 늘고 있다"며 "호텔에서도 평일 저녁 시간을 알차게 보낼 수 있는 다양한 마케팅을 선보일 것"이라고 말했다.

주 52시간 근무제 도입 이후, 평일 저녁시간부터 가까운 도심 속 호텔에서 1박하며 ‘호캉스’를 즐기는 고객이 급증한 것으로 분석된다.
서울신라호텔은 퇴근 후 여유로운 야외 수영을 즐길 수 있는 ‘원스 인 어 문라이트(Once in a Moonlight)’ 패키지를 출시했다. ‘도심 속 휴식의 섬’ 콘셉트의 야외 수영장 ‘어번 아일랜드’를 저녁 8시부터 자정까지 이용할 수 있는 혜택이 포함된 합리적인 패키지 상품이다.

이와 더불어 패키지 고객에게는 어번 아일랜드 풀사이드에서의 다이닝 혜택이 주어진다. 마리아주 샐러드 1개와 문라이트 까바 2잔이 포함됐다.

평일에 예약하면 주말보다 합리적인 가격으로 누릴 수 있다.

서울신라호텔 '원스 인 어 문라이트' 패키지의 이용 기간은 오는 14일부터 9월1일까지다. △디럭스 객실 1박 △어번 아일랜드 문라이트 입장 혜택(2인) △마리아주 샐러드 1개 △문라이트 까바(Cava) 2잔 △체련장(Gym)과 실내 수영장 혜택으로 구성돼 있다.

조아라 한경닷컴 기자 rrang123@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국내외 유통 소식을 전합니다. 중국 최신 트렌드를 담은 [조아라의 소프트 차이나] 연재하고 있습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