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게티이미지뱅크

지난 2015년의 한일 정부간 위안부 합의에 대해 한국인의 73%가 '재협상을 해야 한다'고 생각하는 반면 일본인 중에서는 23%만 같은 생각을 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일보와 요미우리신문은 지난달 22~24일 한일 양국에서 실시한 공동 여론조사에서 이런 결과가 나왔다고 보도했다.

한국 응답자의 91%는 위안부 문제에 대해 '일본이 더 사죄를 해야 한다'고 답한 반면 일본 응답자의 14%만이 같은 대답을 했다.

한국이나 미국 등에서 위안부 소녀상 설치가 잇따르는 것에 대해서는 한국 응답자의 80%, 일본 응답자의 5%가 각각 찬성했다.

한국과 일본 응답자들 중 상대 국가에 대해 '신뢰할 수 있다'고 평가한 비율은 각각 20%와 38%였다.
각각 전년 조사 대비 3%포인트와 8%포인트가 상승한 것이지만 여전히 낮은 수준이었다.

한국 응답자 중 24%가 일본에 대해, 일본 응답자 중 40%가 한국에 대해 각각 '친밀감을 느낀다'고 말했다.

한국 응답자의 66%, 일본 응답자의 83%가 '가까운 미래에 북한의 완전한 비핵화가 실현될 것이라고 생각하지 않는다'고 말해 양국 모두 빠른 비핵화의 실현에 대해 부정적인 전망이 많았다.

한일 양국 국민은 모두 상대방의 국가 정상에 대해 강한 불신감을 가지고 있었다.

일본 응답자의 21%가 문재인 대통령을 신뢰한다고 답했고, 한국 응답자의 5%만이 아베 신조 일본 총리를 신뢰한다고 말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