힐스테이트 신촌 조감도. 한경DB

양우건설이 광주 남구 주월동에 공급하는 ‘주월양우내안애’가 평균 97.08대 1의 청약 경쟁률을 보이며 모든 주택형의 1순위 마감에 성공했다. 반면 충남 당진, 경기 여주 등에선 1순위 청약에서 미분양 물량이 나왔다.

5일 금융결제원에 따르면 25가구를 대상으로 하는 광주 ‘주월양우내안애’ 1순위 청약에 2427명이 청약 통장을 던졌다. 이 단지는 최저 33층~최고 36층, 6개 동으로 조성된다. 총 594가구(전용면적 77~84㎡) 중 38가구가 일반 공급 물량이다.

서울 서대문구 북아현 뉴타운에 들어서는 ‘힐스테이트신촌’은 평균 48.02대 1의 청약 경쟁률을 기록했다. 200가구에 9604명이 몰렸다. 총 1226가구 중 일반 분양 물량은 345가구다. 현대건설이 공급하는 단지로 3.3㎡당 평균 분양가는 2547만원 수준이다.
부산에서는 동원개발이 공급하는 ‘동대신역비스타동원’이 1순위 청약에서 평균 10.80대 1의 경쟁률을 보였다. 286가구 모집에 3091명이 청약 접수했다.

수영주택건설이 부산 영도구에 짓는 ‘영도봄여름가을겨울’은 108A㎡와 96E㎡을 제외한 나머지 3개 주택형에서 미분양 물량이 나와 평균 0.90대 1의 경쟁률을 기록했다. 일반 분양 물량 115가구 중 이번 1순위 청약에 나온 109가구에 99명이 청약 접수했다.

507가구를 대상으로 한 ‘여주 아이파크’ 1순위 청약에는 504명이 참여해 평균 0.99대 1의 경쟁률을 나타냈다. 총 526가구 규모 단지로 현대산업개발이 경기 여주시 현암동에 공급하는 단지다. 충남 당진에서 한라가 분양 중인 ‘당진수청한라비발디캠퍼스’는 1순위 청약 대상 물량 812가구에 690명만 접수해 평균 0.84대 1의 경쟁률을 기록했다.

민경진 기자 mi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