핀테크(금융기술) 기업 코나아이가 경북관광공사와 제휴해 스마트 관광카드 ‘선비이야기 투어카드’를 지난 4일 선보였다.

이 상품은 문화체육관광부와 한국관광공사가 선정한 대한민국 테마여행 10선 중 선비이야기 여행(대구, 안동, 영주, 문경) 권역의 관광객 확대 및 스마트 관광 기반 확보를 위해 경상북도, 대구경북연구원, 경북관광공사가 손잡고 내놓은 카드다.
코나카드 기반으로 전국 어디에서나 결제가 가능하며 코나카드 혜택과 동시에 선비이야기 여행 권역 내 유명 관광지를 비롯해 숙박, 미식, 쇼핑 등 가맹점 할인 혜택을 제공하는 한다. 또 전국에서 호환 가능한 교통카드 기능도 탑재돼 있으며, 기존 코나카드와 같이 앱에서 잔액 및 사용내역 조회, 충전, 소득공제 신청 등이 가능하다.

선비이야기 투어카드는 지난달 29일 대구 동성로 일대 거리 퍼레이드를 시작으로 본격적인 홍보를 시작했으며, 7월6일부터 개별 판매점에서 구매가 가능하다. 경북관광공사는 이번 카드 출시 기념 이벤트로 5000원이 충전된 카드를 구매하는 선착순 2000명에게 5000원이 충전된 지역 특별 에디션 카드를 추가로 증정한다.

김순신 기자 soonsin2@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