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년 9월부터 자동차 번호판의 앞자리가 현재 두 자리에서 세 자리 숫자로 바뀐다.

국토교통부는 내년 말 소진될 것으로 예상되는 승용차 등록번호를 안정적으로 확보하기 위해 이 같은 내용으로 ‘자동차 등록번호판 등의 기준에 관한 고시’를 개정할 예정이라고 5일 발표했다.

새 번호체계는 내년 9월부터 신규로 발급되는 자가용과 렌터카 번호판에 적용한다. 앞자리에 한 자리를 추가하는 방식이다. 예를 들면 ‘152가3108’ 등으로 발급한다. 기존 차량 소유자가 새 번호판으로 바꿀 때도 이 형식을 적용받는다. 국토부 관계자는 “이번 번호체계 변경으로 약 2억 개의 자동차 번호를 추가로 확보할 수 있게 됐다”고 설명했다.
현행 자동차 번호체계는 ‘두 자리 숫자+한글+네 자리 숫자’로 총 2207만 개를 표현할 수 있다. 자동차가 지속적으로 증가하면서 신규 발급이 가능한 번호가 소진돼 차량 말소 등으로 회수된 번호를 내주는 상황이다. 이에 앞자리 숫자를 추가하는 방식과 한글에 받침을 추가하는 방식을 놓고 온라인 설문조사와 여론조사를 두 차례 벌여 대안을 모색해왔다.

국토부는 번호판 디자인과 서체 변경을 위한 검토에 들어가 연말까지 최종 대안을 제시할 계획이다. 디자인과 서체 변경은 다양한 선택안을 추가로 마련해 충분한 의견수렴을 거쳐 대안과 시행 시기 등을 결정할 예정이다. 국토부 관계자는 “승용차 등록번호 용량 부족 문제가 근원적으로 해소될 것”이라고 말했다.

서기열 기자 philos@hankyung.com
한국경제 건설부동산부 서기열 기자입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