벤츠·BMW 양강체제에…아우디·폭스바겐 맹추격

상반기 14만대 넘게 팔려

올 상반기 수입차 판매량이 역대 최대를 기록했다. 메르세데스벤츠와 BMW가 끌고 아우디와 폭스바겐이 미는 추세가 계속되면 올해 수입차 연간 판매량이 30만 대를 넘어설 것이라는 분석이 나온다.

5일 한국수입자동차협회(KAIDA)에 따르면 올 상반기 수입차 판매량은 지난해 같은 기간에 비해 18.6% 늘어난 14만109대로 집계됐다. 2015년 기록한 역대 최대 상반기 판매량(11만9832대)을 가볍게 뛰어넘었다.

이 같은 판매 추세가 지속되면 수입차 연간 판매량 30만 대 시대가 열릴 것이라는 분석도 있다. 일부 브랜드가 물량 수급에 어려움을 겪어 예약 주문이 밀려 있는 상황을 고려한 결과다.

수입차 시장 성장세를 이끌고 있는 주인공은 벤츠와 BMW다. 벤츠는 올 상반기 국내 시장에서 전년 동기보다 8.9% 증가한 4만1069대를 팔았다. 국내 완성차 업체인 르노삼성자동차의 내수 판매량(4만920대)을 뛰어넘어 한국GM(4만2497대)을 위협하는 수준이다. 벤츠는 올해 수입차 브랜드 월간 판매순위 1위 자리를 한 번도 내주지 않았다.

벤츠에 밀려 2인자 자리를 지키고 있는 BMW는 전년 동기 대비 판매 성장률에선 19.2%로 벤츠를 앞선다. BMW는 올 상반기 3만4658대를 팔아 벤츠를 6000여 대 차이로 바짝 뒤쫓고 있다. 지난 4월부터 본격적으로 한국 시장에서 판매를 재개한 아우디와 폭스바겐의 기세도 무섭다. 3개월 만에 둘이 합쳐 1만 대 넘게 팔았다. 4월에는 아우디의 중형 세단 A6 35 TDI가, 지난달에는 폭스바겐의 준중형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 티구안 2.0 TDI가 KAIDA가 집계한 월간 베스트셀링 모델로 기록됐다.

아우디와 폭스바겐은 이달 초 준중형 세단 A4와 티구안의 실내공간을 늘린 모델인 티구안 올스페이스를 선보이는 등 하반기 판매에 더욱 집중한다는 계획이다.

박종관 기자 pjk@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