차량공유 '카 넥스트 도어' 투자
車·스마트폰 연결 앱 등 개발도
현대자동차가 호주의 차량공유 업체 ‘카 넥스트 도어’에 전략적 투자를 단행한다. 이번 투자를 통해 호주의 차량공유 시장에 본격 진출한다는 전략이다.

현대차(97,800300 0.31%)는 카 넥스트 도어와 함께 2020년부터 첨단 정보통신기술(ICT)을 활용한 새로운 모빌리티 서비스를 선보일 계획이라고 4일 밝혔다.

2013년 카셰어링(차량공유) 사업을 시작한 이 회사는 개인이 개인에게 시간 단위로 차를 빌려주는 독특한 사업 모델로 관심을 모았다. 차를 소유한 사람이 전용 앱(응용프로그램)에 자신이 이용하지 않는 시간을 설정하면 차가 필요한 사람과 자동 연결해주는 방식이다. 회사가 보유한 차량을 개인에게 빌려주거나 개인이 자신의 차량으로 다른 개인을 목적지까지 태워주는 일반적인 차량공유 방식과는 차이가 있다. 전체 가입자 수는 6만2000명가량이며 월평균 대여건수는 8000여 건이다.
두 회사는 우선 고객의 차량과 스마트폰을 연결하는 앱을 개발할 계획이다. 앱 개발이 끝나면 차량을 빌려주는 사람과 빌리는 사람이 서로 자동차 열쇠를 교환할 필요가 없어진다. 앱으로 차량 문을 열거나 잠글 수 있고, 시동도 걸 수 있기 때문이다. 차량을 빌린 시간대에 한해 스마트폰이 자동차 열쇠 역할을 하는 셈이다. 두 회사는 앱 개발 외에 추가적인 협력 방안도 검토하고 있다.

현대차 관계자는 “이번 협업을 통해 호주에서 인기를 끌고 있는 i30와 코나, 싼타페 등의 판매량이 더욱 늘어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며 “현대차가 ICT를 선도하고 있는 기업이라는 이미지를 호주 소비자에게 각인시킬 수도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현대차는 지난 1월 동남아시아 최대 차량공유 업체인 그랩에 전략적 투자를 하는 등 글로벌 차량공유 사업에 꾸준히 투자하고 있다.

도병욱 기자 dod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