익산 응급실 폭행 사건
의료계 “강력 처벌하라” 요구


전남 광주 집단 폭행의 충격이 채 가시기도 전에 전북 익산의 한 병원 응급실에서 술에 취해 응급실 의사를 폭행한 사건이 발생해 충격을 주고 있다.

전라남도의사회는 의사폭행 사건에 대해 4일 성명을 내고 "폭행 현장에서 경찰의 미온적 대처가 상황을 악화시켰다"고 주장했다.

전북 익산경찰서는 지난 2일 술에 취해 병원 응급실 의사를 폭행하고 난동을 부린 A(46)씨를 응급의료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불구속 입건, 조사 중이라고 밝혔다.

익산 응급실 폭행사건 CCTV

A씨는 전날(1일) 오후 9시30분께 익산시 한 병원 응급실에서 의사 B(37)씨의 얼굴을 주먹으로 때리고 다리를 발로 수차례 폭행한 혐의를 받고 있다.

손가락이 골절돼 병원을 찾은 A씨는 당직 의사인 B씨가 웃음을 보였다는 이유로 ‘내가 웃기냐’며 시비를 걸었다. A씨는 B씨의 사과에도 다짜고짜 주먹을 휘두르고 ‘죽이겠다’고 협박한 것으로 조사됐다.

현장의 끔찍한 폭행장면은 고스란히 CCTV에 담겼다.


이미나 한경닷컴 기자 helper@hankyung.com
사회이슈, 연예 이슈 등 담당합니다. 네이버 맘키즈 '못된 엄마 현실 육아' 워킹맘 육아에세이 연재중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한예진 기자입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