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CMP "리튬 가격 2년새 300% 이상 급등"

중국의 전기자동차 생산이 늘어나면서 전기자동차 배터리의 원재료인 코발트와 리튬 가격이 최근 2년 사이 급등했다고 홍콩의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가 4일 보도했다.

신문에 따르면 리튬 가격은 최근 2년 사이 300% 이상 급등했다.

또한 런던금속거래소(LME)에서 거래되는 코발트 가격도 지난해 129%나 올랐다.

니켈 가격도 4.6% 상승해 최고치를 기록했다.

전기자동차 배터리 원재료의 가격 상승은 중국 정부가 대기오염을 줄이기 위해 전기자동차 지원책을 펼치는 상황과 관련이 있다고 SCMP는 전했다.


중국 자동차 제조협회에 따르면 중국에서 지난해 생산된 자동차 3천만 대 가운데 전기자동차의 비중은 2.3%에 불과하다.

하지만 중국은 오는 2025년까지 전기자동차의 비중을 12%까지 높일 예정이다.

글로벌 투자은행인 JP모건에 따르면 세계 시장에서 리튬 수요는 2025년에는 현재보다 20%가량 늘어날 것으로 예상되는 등 전기자동차 배터리 원재료인 리튬, 코발트 등에 대한 수요는 지속해서 증가할 전망이다.

전기자동차용 배터리는 일본 파나소닉, 한국 LG화학, 중국 닝더스다이(寧德時代·CATL) 등 몇몇 주요 업체들이 주도하고 있다.

특히 중국 CATL의 성장세가 두드러진다.

CATL은 올해 연간 기준으로 파나소닉을 제치고 배터리 출하량 1위를 기록할 것으로 관측된다.

CATL은 지난 6월 11일 선전증시에 상장된 뒤 주가가 두 배가량 올랐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