게티 이미지 뱅크

아르바이트생 10명 중 9명은 알바 중 손님의 말에 상처받은 경험이 있었으며, 가장 상처받은 말로 “빨리 좀 해줘요” 등의 신경질 섞인 말을 꼽았다.

알바천국이 지난 6월 15일부터 6월 27일까지 아르바이트 경험이 있는 전국 회원 464명을 대상으로 ‘아르바이트 중 힘이 되는 손님의 말’ 설문조사를 진행한 결과 전체 응답자의 89.2%가 “알바 중 손님의 말에 힘이 난 적 있다”고 답했다.

이들의 힘을 나게 한 손님의 말은 “감사합니다. 수고하세요” 등의 기본적인 인사말(49.8%)이었다
이어 “힘내세요” 등 힘을 돋우는 말(9.9%), “너무 맛있어요” 등 나를 칭찬해주는 말(9.7%), “오랜만이에요” 등 나를 기억해주는 말(9.4%), “식사했어요?“등 따뜻하게 걱정해주는 말(6.8%), 기타(14.4%) 순으로 응답 비율이 높았다.

반면 전체 응답자의 90.1%는 알바 중 손님의 말에 상처받은 경험이 있었다.

이들이 손님에게 가장 상처받은 말은 “빨리 좀 해주세요” 등 신경질, 짜증 섞인 말(45.4%)이었으며, 기타 답변으로 “알바 이것 좀 해줘”등 반말(23.4%), “공부 못하면 저렇게 되는 거야” 등 인격 모독 발언(8.1%), 입에 담을 수 없는 욕(7.7%), 성희롱 발언(6.9%), 기타(8.4%) 등이 있었다.

이미나 한경닷컴 기자 helper@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