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교생 300명에게 하복 및 체육복 지원

GS건설은 저소득층 가정 고교생 300명을 대상으로 하는 교복지원 사업을 위해 지원금 5000만원을 한국국제기아대책기구에 전달했다고 4일 밝혔다.

GS건설은 기아대책기구와 함께 서울시에 거주하는 저소득층 가정 청소년 중 총 5개 (종로구, 중구, 은평구, 동작구, 서대문구) 지역을 선정해 1인당 15만원 상당의 교복(하복,체육복 등)을 지원할 예정이다.

이번 하복지원 사업은 각 지역별로 60명을 선정하여 총 300명을 지원한다. 동일한 청소년을 대상으로 동복까지도 지원받을 수 있도록 사업을 추진할 계획이다.

GS건설은 교복지원 사업 외에도 ‘꿈과 희망의 공부방’ 지원사업, ‘꿈과 희망의 놀이터’와 ‘즐거운 방과후 교실’ 등 다양한 사회공헌 활동을 실시하고 있다.

김하나 한경닷컴 기자 hana@hankyung.com
부동산 시장을 취재합니다. 자세히 보고 크게 듣겠습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