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글로비스는 4일 사내 조직으로 '종합물류연구소'를 출범시키고 미래 신(新)성장동력을 위한 연구와 첨단 물류기술 개발을 전담하는 기구로 운영한다고 밝혔다.

현대글로비스 종합물류연구소는 앞으로 물류·해운사업, 미래기술과 신사업에 관련된 트렌드를 분석하고 기술을 개발해 적용하는 한편, 실제 사업에 활용할 수 있도록 연구 성과를 도출하는 역할을 맡게 된다.

종합물류연구소는 사내 물류 전문가 30명으로 출범하지만 앞으로 전문 인재를 적극적으로 영입해 2020년까지 인원을 80명으로 확대할 계획이다.

종합물류연구소는 크게 ▲ 물류·해운기술 연구 ▲ 미래기술·신사업 연구 ▲ 일반경제·산업 연구 ▲ 물류 컨설팅 등 4가지의 업무를 수행하게 된다.

특히 물류·해운기술 분야에서는 정보기술(IT)을 이용하는 스마트 물류, 화물 운송·보관 과정의 빅데이터를 활용한 물류 운송과정 개선 부문을 중점적으로 연구하게 된다.
또 사물인터넷(IoT), 위성항법장치(GPS) 위치정보 기술을 통해 화물 정보를 분석하고 로봇 기술을 바탕으로 한 물류 자동화도 추구한다.

미래기술·신사업 분야에서는 자동차 산업의 패러다임이 '제조'에서 '서비스'로 변화하는 추세에 맞춰 차량 공유 사업의 전략 방향을 수립하고, 세부기술을 확보하게 된다.

자율주행 대형 트럭의 물류 분야 적용 기술과 친환경 차량인프라 구축 관련 기술도 연구한다.

현대글로비스 관계자는 "물류사업 환경이 급변하고 4차 산업기술 혁신이 가속화되고 있어 미래 신성장동력을 발굴하기 위해 종합물류연구소를 열게 됐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