음식 배달 서비스 ‘배달의민족’이 인공지능(AI)으로 악성 게시물을 잡아낸다. 배달의민족 운영사 우아한형제들은 음식과는 상관없는 이미지가 포함된 악성 후기를 걸러내는데 구글 머신러닝 기술을 활용하고 있다고 4일 밝혔다.

배달의민족에 하루 올라오는 업소 후기 수는 5만~6만건에 달한다. 이 중에는 음식 평가와는 무관한 게시물도 일부 있다. 본인의 신체 일부가 찍힌 사진, 광고성 콘텐츠부터 선정적이고 폭력적인 장면이 담긴 사진도 이용자에게 노출되고 있어 눈살을 찌푸리게 한다.
문제는 하루 수 만 건의 게시물을 사람이 일일이 살펴보기 어렵다는 점이다. 우아한형제들은 이를 구글의 머신러닝 기술로 보완하고 있다. 예를 들어 10명이 하루 종일 붙어있어야 했을 일을 구글 AI가 먼저 1차 작업을 한 뒤, 1~2명의 인원이 걸러진 대상만 검토하도록 하는 방식으로 자원을 크게 절약할 수 있다. 머신러닝이 고도화될수록 정확도도 높아진다는 게 회사 측 설명이다.

우아한형제들은 욕설, 비방 등 부적절한 후기 글을 AI가 정제하는 기술도 자체 제작 중이다. 맞춤화된 음식 추천을 해주는 큐레이션 기능에는 이미 머신러닝을 일부 적용하고 있다.

우아한형제들 관계자는 “머신러닝 기술로 리뷰 신뢰도를 높여 고객에게 더 쾌적한 이용 환경을 제공할 수 있게 됐다”며 “고객 만족도뿐 아니라 서비스의 효율적인 운영 측면에서도 도움이 되기 때문에 결과적으로 머신러닝 기술이 모두를 편리하게 하는 대표적인 사례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배태웅 기자 btu104@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