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KBS 2TV '해피투게더3'

'해피투게더3-내 노래를 불러줘'에 출연한 샤이니가 남들과는 조금 다른 자신감을 선보여 궁금증을 자아내고 있다. 무슨 사연일까?

시청자들의 든든한 사랑을 받고 있는 목요일 밤의 터줏대감 KBS 2TV ‘해피투게더3’(이하 ‘해투3’)의 5일 방송은 박경림-김지혜-안현모-제시가 출연하는 ‘해투동:흥행 돌풍 대세녀 특집’과 ‘전설의 조동아리:내 노래를 불러줘-공연의 제왕 특집’ 1부로 꾸며진다. 이 가운데 ‘내 노래를 불러줘-공연의 제왕 특집’ 1부에는 ‘공연’하면 빠질 수 없는 박명수-박정현-샤이니-마마무가 출연해 자존심을 건 짜릿한 퇴근 대결을 펼칠 예정.

최근 진행된 녹화에서 샤이니는 등장부터 여느 가수들과는 다른 자신감을 뿜어내 시선을 사로잡았다. “저희는 오늘 퇴근을 못 할 것 같다. 노래방에서 (샤이니 노래를) 들어본 적이 없다”고 주장하며 꼴찌 퇴근을 장담한 것. 이에 더해 온유는 “샤이니 노래가 나오면 제작진이 (스파이를) 심은 것”이라며 ‘제작진 개입설’까지 주장해 주변을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이에 유재석조차 “’링딩동’이 나온 적이 없었던 것 같다”며 샤이니의 ‘꼴찌 퇴근’ 주장에 쐐기를 박았다고 전해져, 과연 샤이니의 예언이 그대로 실현 됐을지 궁금증이 모아진다.
이와 함께 박정현 또한 “경연 프로보다 ‘해투’가 더 긴장된다”고 밝힌 반면, 박명수는 ‘조기 퇴근’에 대한 자신감을 한껏 드러냈다고 해 웃음을 자아낸다. 박명수는 “’바다의 왕자’가 북한에서 (인기순위) 10위 안에 든다더라”며 18년동안 식지 않은 인기를 증명하는가 하면 ‘냉면’, ‘바보에게 바보가’ 등 히트곡을 줄줄이 나열했다는 후문. 이에 자신감 넘치는 박명수가 조기 퇴근의 꿈을 이룰 수 있었을 지에도 궁금증이 높아지고 있다.

한편, 이날 마마무를 제외한 박명수-박정현-샤이니는 이구동성으로 마마무가 가장 먼저 퇴근 할 것이라고 예상하는가 하면, 노래방 인기 차트까지 마마무 노래로 꽉 차있었다는 전언이다. 이에 과연 퇴근 순서에 반전이 있을지, 예측할 수 없는 퇴근 전쟁이 펼쳐질 ‘내 노래를 불러줘-공연의 제왕 특집’에 기대감이 높아지고 있다.

한편 KBS 2TV '해피투게더3'는 오는 5일(목) 밤 11시 10분에 방송된다.

강경주 한경닷컴 기자 qurasoha@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한국경제 연예이슈팀 강경주 기자입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