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타는 청춘'에 반가운 얼굴이 등장했다. 21년만에 브라운관 나들이에 나선 가수 이재영이다.

지난 3일 방송된 SBS '불타는 청춘'에 출연한 이재영은 "21년만에 인사를 드리게 됐다"며 "가수 이재영으로 살지 않았다. 카메라 앞에서 만감이 교차했다"며 감격의 눈물을 보였다.

이재영은 '냉동인간'이라는 말이 꼭 맞는 사람이었다. 드론을 보며 화들짝 놀래는 등 웃음을 자아냈다.

이재영은 이상형을 묻는 박재홍의 물음에 "너"라면서 "구본승은 너무 잘 생겼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그는 "재홍이는 잘 생겼지만 편할 수 있을 것 같다"고 설명했다.
1991년 '유혹'으로 데뷔한 이재영은 '사랑은 유행이 아니야', '대단한 너' 등의 히트곡을 냈다.

한편 이날 방송에서 개그우먼 송은이가 고정 멤버로 첫 합류해 눈길을 끌었다.

닐슨코리아 수도권 가구시청률 기준에 따르면 '불타는 청춘'은 1부 6.3%, 2부 7.9%, 최고 시청률 9.2%로 동시간대 1위를 차지했다.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newsinfo@hankyung.com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김예랑입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