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7일까지 비대위 출범 계획
40명 거론 속 인물난 여전
자유한국당이 6·13 지방선거 패배를 수습하고 당을 이끌 ‘혁신비상대책위원회’ 출범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하지만 비대위원장 후보에 박근혜 정부 말기 ‘전권 국무총리’ 후보로 떠오른 인물들이 거론되는 등 보수진영의 인물난이 여전하다는 지적도 나온다.

한국당의 비대위 구성 태스크포스(TF) 격인 준비위원회는 오는 17일까지 당내 최고의결기구인 전국위원회 추인을 받아 비대위를 꾸리겠다고 3일 발표했다. 안상수 준비위원장은 “위원장급으로 보이는 분들이 40명 가까이 추천됐다”며 “이번 주말까지 5~6명 선으로 압축하겠다”고 말했다. 또 “인터넷 등을 통해서도 별도의 국민 공모를 하겠다”며 “전국위원회가 17일 전후로 예정돼 있어 너무 늦으면 안 된다”고 설명했다.

안 위원장이 여러 경로를 통해 추천받은 위원장 후보 명단에는 김병준 국민대 명예교수, 도올 김용옥 선생, 김종인 전 더불어민주당 비상대책위원장, 김황식 전 국무총리, 이석수 전 특별감찰관, 이회창 전 자유선진당 대표, 최장집 고려대 명예교수, 황교안 전 국무총리, 박관용·김형오·정의화 전 국회의장 등이 총망라돼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당 관계자는 “본인 의사 확인이 안된 구상 단계”라며 “후보군이 압축되면 그때 위원장직 수락 의사를 물어볼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위원장감 후보로 꼽히는 인사 중 상당수는 박근혜 정부 말기 총리 후보이거나 서울시장 등 굵직한 선거에서 한국당 공천 하마평에 항상 오르내렸다.

한국당은 이날 온라인을 통한 대국민 비대위원장·위원 공모 신청 접수 게시판도 이날 당 홈페이지에 개설했다. 경제, 노동, 외교·안보, 복지, 청년, 교육 등 분야로 나눠 오는 8일까지 접수할 예정이다.

박종필 기자 jp@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