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연합뉴스) 박성진 기자=이마트가 2021년까지 전국 전 점포에 초고속 전기차 충전소를 설치한다고 2일 밝혔다.

이마트는 전기차 여러 대를 동시에 충전할 수 있는 집합형 전기차 충전소를 속초·강릉·검단·구미점 등 4곳(각 9기)에 설치해 이날 정식 서비스를 개시했다. 이마트는 올해 10개 점을 시작으로 매년 30개 이상씩 집합형 충전소를 늘려나가서 2021년까지 이마트 140여 개 전 점을 포함해 신세계 그룹사 영업장에 모두 1천100여 기를 구축할 방침이다.

집합형 전기차 충전소는 유통업계 최초의 초고속(100kWh급) 전기차 충전소로 동시에 18대의 차가 40분(현대 '아이오닉' 기준) 만에 충전을 마칠 수 있다. 요금은 충전 속도별(3종)로 회원가 기준 초급속(100kWh급)은 kW당 250원, 급속(50kWh)과 중속(20∼25kWh)은 kW당 173원이다. 고속도로 하이패스의 번호인식 솔루션을 통해 고객이 신용카드를 꺼낼 필요 없이 자동으로 결재가 이뤄지도록 편의성을 높였다.
이마트는 충전기를 점포당 평균 9기 규모로 설치할 예정으로 1기당 차량 2대씩 모두 18대를 충전할 수 있다. 호환되는 충전기 타입은 '콤보 DC'(레이, 소울, 아이오닉 등)와 '차데모 DC'(스파크, i3, 아이오닉, 볼트 등) 2종이다.

이마트는 2010년 유통업계 최초로 전기차 충전소를 구축해 현재 110여 개 점포에서 '완속'과 '급속' 충전기 200여 기를 운영하고 있다. 이마트는 또 지난 2월부터 판매를 시작한 초소형 전기차 D2 역시 판매처를 현재 18곳으로 확대했다.

김득용 이마트 고객서비스본부장은 "고객의 만족도와 편의성을 높이기 위해 초고속 충전소를 구축하기로 했다"고 말했다.

sungjinpark@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