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 ‘싼타페·그랜저’ 타고 씽씽
‘국민차’ 쏘나타 등 중형 세단은 뒷걸음질
SUV 열풍 영향

현대자동차의 중형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인 신형 싼타페 / 사진=현대차

올 상반기 국내 완성차 5개사의 내수 판매 실적 희비가 엇갈렸다. 주력 차종의 흥행 여부는 실적과 직결됐다. 현대자동차의 신형 싼타페와 그랜저가 실적의 ‘견인차’였다면 쏘나타, 한국GM 말리부, 르노삼성 SM6는 ‘아픈 손가락’이었다.

◆ 싼타페가 끌고 그랜저는 밀었다

2일 자동차업계에 따르면 중형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인 싼타페는 올 1~6월 5만1753대 팔렸다.

신형 싼타페는 지난 2월 말 정식 출시된 이후 3개월 연속 1만 대 이상 판매됐다. 지난달 판매량은 9074대를 기록했다. 특히 지난해 연간 판매량(5만1661대)의 약 0.1%를 초과 달성하는 등 흥행 보증수표나 다름 없었다.

이 차가 기대 이상의 성적을 거두고 있는 이유로는 넓어진 내부 공간과 다양한 안전기능 장착 등이 꼽힌다.

승객이 차에서 내릴 때 다가오는 차량이 있으면 뒷좌석 문을 계속 잠가두는 안전 하차 보조, 뒷좌석에 동승자가 남아 있으면 경고하는 후석 승객 알림 기능 등은 가족과 함께 타기에 안성맞춤이란 평가다.

이뿐 아니라 전 세계적인 SUV 선호 현상도 긍정적 요인으로 작용했다.

준대형 세단 그랜저는 든든한 후원군으로 자리 잡았다. 그랜저는 상반기 5만8468대 팔린 것으로 집계됐다.

2016년 11월 5년 만에 완전 변경(풀 체인지)돼 돌아온 뒤 판매 속도가 좀체 줄지 않고 있다. 지난달에는 하이브리드카(HEV) 모델이 누적 판매 1만 대를 돌파했다.
이러한 질주에 힘입어 현대차는 상반기 상대적으로 좋은 실적을 거뒀다. 35만4381대를 팔아 전년 동기(34만4783대)보다 2.8% 증가했다.

르노삼성자동차의 SM6 / 사진=르노삼성

◆ 밀려난 중형 세단 3인방

대표적 효자 차종과 달리 내수 시장에서 중형 세단은 부진을 면치 못했다. 늘 따라다닌 ‘국민차’라는 수식어가 어색할 정도다. SUV 열풍 속에 모델 노후화 등이 판매 감소 등으로 나타났다는 분석이 나온다.

올 1~6월 현대차 쏘나타 뉴 라이즈는 3만2770대 팔렸다. 전년 동기(4만2037대)에 비해 22.0% 뒷걸음질 쳤다. 큰 변화를 준 부분 변경(페이스 리프트) 모델을 내놨지만 결과는 신통치 않았다.

같은 기간 한국GM의 말리부는 68.5% 급감한 6211대 팔려 나갔다. 전북 군산공장 폐쇄 등 철수설이 불거진 이후 ‘직격탄’을 맞았다. 브랜드에 대한 소비자 신뢰도가 하락한 영향이 컸다.

르노삼성이 판매 중인 중형 세단 SM6의 경우 상반기 1만2364대 팔렸다. 전년 동기(2만3917대) 대비 48.3% 감소했다. 편의 사양을 강화한 2019년형을 내놨으나, 신차 효과는 많이 떨어져 있는 상태다.

중형 세단은 국내 시장에서 가장 규모가 큰 만큼 완성차 업체의 주도권 강화 경쟁이 더욱 뜨거워질 것으로 업계는 보고 있다.

박상재 한경닷컴 기자 sangjae@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