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무부지사 환원…9월 전면 개편

경기도는 오는 10∼23일 열리는 제10대 도의회 첫 임시회에 연정(聯政) 부지사 폐지와 관련한 '행정기구 및 정원조례 일부개정조례안'을 긴급안건으로 제출할 계획이라고 2일 밝혔다.

긴급안건은 안건 제출 시한(회기 열흘 전)을 넘겨 제출되는 것으로 입법예고도 1∼2일 단기간에서 걸쳐 진행된다.

도는 연정의 제도적 기반이었던 '경기도 민생연합정치 기본조례 폐지안'도 도의회에 함께 낼 예정이다.
도 관계자는 "도의회가 여대야소로 재편돼 연정을 지속할 필요성이 없는 만큼 연정부지사를 정무부지사로 환원하고 연정부지사 산하 연정협력국을 폐지하는 내용으로 이달 안에 원포인트 조직개편이 이뤄질 것"이라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또 "이재명 지사의 공약에 맞춰 8월 28일부터 9월 12일까지 열리는 임시회에 전면적인 조직개편안이 제출된 뒤 하반기 정기인사가 9월에 발표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앞서 도지사직 인수위원회인 '새로운 경기 위원회' 기획운영분과위원장인 이화영(55) 전 국회의원이 정무부지사로 1일 내정됐다.

이 전 의원은 "이 지사가 새로운 시대를 맞아 저의 주전공인 통일 분야에 전념해 보겠냐며 평화부지사 직을 제안해 받아들였다"고 말해 연정부지사가 정무부지사가 아닌 평화부지사로 명칭이 바뀔 가능성도 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