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방부 댓글조사TF "세월호사건에 기무사 조직적 관여 문건 확인"
안산 단원고에도 기무활동관 배치 정황…국방부 검찰단 수사나서

국군기무사령부가 세월호 사고 직후 관련 TF(태스크포스)를 6개월간 운영하면서 조직적으로 사찰해온 사실이 확인됐다.

국방부 사이버 댓글사건 조사TF(이하 댓글조사TF)는 2일 "기무사가 온라인상의 여론조작을 넘어 세월호 사건에도 조직적으로 관여한 문건 등을 발견했다"고 밝혔다.

댓글조사TF는 '예비역 사이버전사 운용계획' 등 기무사의 안보단체 동원 여론조작 정황을 확인하는 과정에서 이런 사실이 드러났다고 설명했다.

조사에 따르면 기무사는 세월호 사고 발생 13일째인 2014년 4월 28일 현장 상황 파악을 위해 관련 TF를 구성하고, 사고 발생 28일째인 5월 13일 기무사 참모장을 TF장으로 하는 '세월호 관련 TF'로 확대했다.

같은 해 10월 12일까지 이 TF를 운영했다.

기무사의 이 TF에서는 '세월호 180일간의 기록'(2014.4.16~10.12)이라는 문건도 만들었다.
기무사의 TF는 육군소장급 참모장을 단장으로 사령부와 현장 기무부대원 60명으로 짜여 유가족 지원, 탐색구조·인양, 불순세력 관리 등으로 업무를 분담한 것으로 확인됐다.

이들은 세월호 탐색구조 및 선체인양 등 군 구조작전 관련 동정 보고 문건을 비롯해 '실종자 가족 및 가족대책위 동향', '세월호 실종자 가족 대상 탐색구조 종결 설득 방안', '유가족 요구사항 무분별 수용 분위기 근절', '국회 동정' 등의 문건을 생산한 것으로 파악됐다.

특히 기무사의 TF는 실종자 가족 및 가족대책위 대표 인물의 성명·관계·경력 등을 정리하고 성향을 강경·중도 등으로 분류했다고 댓글조사TF는 설명했다.

댓글조사TF는 "기무사 문건에는 실종자 가족을 대상으로 탐색구조 종결을 설득할 논리와 그 방안이 서술돼 있다"며 "구조 현장인 팽목항 뿐 아니라 안산 단원고에도 기무 활동관이 배치되어 일일 보고한 정황도 드러났다"고 밝혔다.

아울러 기무사는 시민단체(좌파집회) 집회에 맞불집회를 열 수 있도록 정보를 달라는 보수단체들의 요청에 응해 세월호 관련 시국집회 정보 등을 제공한 문서도 확인됐다고 댓글조사TF는 전했다.

댓글조사TF는 보수단체의 한 회장이 기무사령부를 방문해 '종북세(勢) 맞불집회를 개최 중, 좌파 시위계획 등 좌파 대응을 위한 정보를 실시간 제공 여망' 등의 요청 내용이 기록된 문건을 공개했다.

댓글조사TF는 이번에 확인된 의혹에 대해 국방부검찰단에 수사를 의뢰했다.

국방부는 "세월호 진실규명을 위해 특별법에 의해 활동 예정인 사회적참사특별조사위원회에 관련 자료 제공 등 적극적으로 협조할 것"이라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