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M·BMW "수입차 25% 관세 부과는 美제조업 위협"
"일자리·수출·경제번영 악화시킬 것" 우려

현대자동차 미국 앨라배마 조립공장 모습. (사진=현대차)

"수입 자동차 25% 관세는 미국 내 일자리와 수출, 경제 번영을 악화시킬 수 있다."

글로벌 자동차 업체들이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수입차에 대한 고율관세 부과 가능성에 반기를 들고 있다. 제너럴모터스(GM), 도요타, BMW 등 미국 내 주요 제조업체들의 반발에도 트럼프 행정부가 관세 부과 카드를 꺼내들지 관심이 쏠린다.

이들 기업들은 지난달 말 미 상무부에 제출한 의견서를 통해 '무역확장법 232조' 수입차 관세가 트럼프 대통령이 언급해온 미국 국가 안보와 상관관계가 없다며 부정적인 입장을 표명했다. 자사의 미국 내 투자와 일자리 창출을 강조하면서 관세가 미국 경제와 소비자에 결코 득이 되지 못한다고 주장했다.

트럼프 대통령이 지난달 29일(현지시간) 이번 232조 조사를 3∼4주 이내 완료하겠다고 밝힌 만큼 이달 19∼20일 열리는 상무부 공청회를 마치면 수입차 관세 결론을 낼 것으로 예상된다.

미국 최대 자동차 기업 GM은 관세가 비용 증가와 판매 감소, 경쟁력 약화 등을 불러온다며 미국 자동차 산업의 위협요인이라고 반발하고 있다. GM은 지난 30일(현지시간) 상무부에 보낸 성명에서 "수입차와 자동차 부품에 광범위하게 적용돼 늘어나는 수입 관세는 GM의 경쟁력을 떨어뜨리고 고용 축소를 초래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GM은 미국에서 한해 180만대 규모의 완성차를 생산하지만 해외 공장에서도 100만대가 넘는 차를 미국으로 수출한다. 한국GM이 부평·창원 공장에서 만드는 트랙스, 스파크 등이 대표적이다.
도요타는 올초 16억 달러(약 1조7800억원)를 투자해 앨라배마에 마쓰다와 합자공장 투자 계획 등을 밝힌 상황이어서 불편한 기색을 드러냈다. 도요다 아키오 도요타자동차 사장은 "신공장 건설은 트럼프 행정부의 감세 정책과 미국 경제에 기여하겠다는 우리의 신뢰를 반영한 것이었다"고 지적했다.

BMW 역시 관세 카드가 미국 투자와 일자리를 감소할 수 있다고 경고했다. BMW는 사우스 캐롤라이나 공장이 전세계 BMW 공장 중 가장 크고 연간 생산량의 70% 이상 다른 국가로 수출해 무역 적자 해소에 기여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현대자동차도 미국 내 현지 공장을 통한 일자리 창출과 지역 경제 기여 등을 내세워 관세 부과는 부당하며 고용 위축이 불가피하다는 의견서를 미 상무부에 제출했다. 현대차(117,0001,500 -1.27%)가 미국에서 협력사와 함께 직접 고용한 인력은 2만5000명, 대리점을 통해 간접 고용한 인력은 4만7000명에 달한다.

앞서 지난달 유럽연합(EU)과 러시아, 일본은 미국의 관세 정책에 맞서 세계무역기구(WTO) 제소는 물론 보복관세를 확정하는 등 공격적인 대응에 나서 무역전쟁이 격화될 수 있다는 우려가 나온다.

한편 트럼프 대통령은 1일(현지시간) 폭스뉴스와 가진 인터뷰에서 수입차 고관세 부과 가능성을 재차 언급하며 자동차가 관세를 휘두를 수 있는 가장 큰 항목임을 내비쳤다. 관세 부과에 대한 미 자동차업계의 우려가 크다는 지적에 "그들은 미국에서 더 많은 자동차를 생산할 것"이라며 차 업체들을 압박했다.

김정훈 한경닷컴 기자 lenno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