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달러 환율이 보합세다.

2일 서울 외환시장에서 원/달러 환율은 오전 9시19분 현재 전 거래일보다 0.1원 오른 달러당 1,114.6원을 나타냈다.

지난주 환율은 미국과 중국의 무역전쟁 우려에 가파른 상승세를 보여 8개월 만에 최고치까지 올랐다.

미국과 중국은 이달 6일부터 상대국 수출품 상당수에 25%의 관세를 매기겠다며 '무역전쟁'을 예고한 바 있다.

두 국가가 화해 조짐을 보이지 않자 원화를 포함한 아시아 통화는 약세로 밀려났다.

그러나 최근 미국 내 친중파 인사들이 스티브 므누신 재무장관과 류허(劉鶴) 중국 부총리의 마지막 담판을 주선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두 국가의 갈등이 막판에 봉합될 가능성이 보이면서 원/달러 환율도 속도 조절을 하는 모습이다.

유럽연합(EU) 정상들은 유럽대륙에 난민의 망명 신청을 처리하는 합동 난민심사센터를 세우고 회원국 내에서 난민 이동을 엄격하게 제한하자는 데 합의했다.

EU의 최대 현안인 난민 문제에 정상들이 합의하자 유로화 가치가 상승했고, 달러화는 상대적 약세로 밀려났다.

전승지 삼성선물 연구원은 "이번 주 환율은 악재에 대한 내성과 가파르게 상승한 위안화 환율의 탄력 둔화 등으로 상방 경직성을 보일 것"이라고 내다봤다.

원/엔 재정환율은 오전 9시 19분 현재 100엔당 1,006.18원으로 전 거래일 오후 3시 30분 기준가(1,006.91원)보다 0.73원 떨어졌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