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서운 해드램프 인상적

지붕이 열리는 컨버터블은 하늘을 가리지 않는 개방감 덕분에 그 자체만으로 자유로움을 의미한다. 그래서 영화 속 일탈을 꿈꾸는 주인공들의 전유물이자 만인의 드림카로 꼽힌다. 프리미엄 브랜드가 컨버터블에 주목하는 이유도 여기에 있다. 누구나 갈망하는 제품을 갖춤으로써 브랜드 이미지를 높일 수 있는 것. BMW 역시 오랫동안 엔트리 세단 기반의 컨버터블을 만들어왔다. 그 가운데 4시리즈 30i 컨버터블 M스포츠패키지를 시승했다.



▲스타일&상품성
2도어 제품군인 4시리즈를 바탕으로 지붕을 개폐식으로 바꾸었다. 전면부는 공격적인 이미지를 드러냈고, 특히 키드니 그릴과 이어진 헤드램프 눈빛이 매섭다. M스포츠패키지 범퍼는 안개등 주변을 입체적으로 구현하고 굵은 선의 방향을 분산해 과격한 인상을 완성한다. 전구 타입의 원형 안개등에선 세월의 흔적이 느껴진다.

하드탑을 닫은 측면은 전형적인 3박스 스타일의 2도어 쿠페다. 지붕을 3개 부분으로 나눠 접는 컨버터블 특성의 한계다. 컨버터블, 특히 2+2 시트 구성은 지붕을 벗겨야 진짜 매력이 드러난다. 어색한 실루엣을 뻥 뚫린 주변 환경으로 채울 수 있어서다. 430i 컨버터블도 예외는 아니다. 후드는 낮은 곳에서 가파르게 시작해 뒤로 갈수록 완만해지며 캐릭터라인은 곡면을 길게 갈라 날렵한 몸매를 연출했다.

후면부는 'ㄴ'자형 테일램프와 접어 올린 트렁크 리드로 개성을 살렸다. 전면부에 비해 심심할 법도 하지만 모자라 보이지 않는다. 하지만 배기 파이프는 왼쪽으로 두 가닥을 빼내 다소 빈약한 느낌이다. 물론 어디까지나 주관적이다.










실내는 운전에 집중할 수 있게 꾸몄다. 흑백의 대시보드와 스포츠 타입의 빨간 가죽이 대조적이다. 덕분에 보는 재미와 만지는 재미가 쏠쏠하다. 몇 개의 겹으로 이뤄진 듯한 대시보드는 시간이 꽤 지났음에도 촌스러워 보이지 않는다. 센터페시아 구성은 3시리즈 또는 쿠페와 크게 다르지 않다. 조작 버튼의 수가 많지 않고 잘 정돈돼 직관성이 높다. 운전자와 마주하는 3스포크 스티어링 휠은 잡기 좋은 직경과 굵기를 지녀 원활한 스티어링을 돕는다.
전동 접이식 하드톱은 센터 콘솔에 있는 버튼으로 작동할 수 있다. 버튼은 콘솔 박스 커버에 살짝 가리는 위치에 있다. 시속 15㎞ 이하로 주행할 때도 20초 정도면 여닫을 수 있다. 편의품목은 겨울철에도 오픈 에어링을 즐길 수 있도록 목 주위로 따뜻한 바람을 불어주는 넥 워머를 마련했다. 뒷좌석은 쿠페 기반인 만큼 성인이 앉기에 살짝 비좁다. 적재공간은 지붕을 접어 넣는 차종의 특성상 넓지 않다. 지붕을 닫으면 370ℓ, 접으면 230ℓ가 나온다.








▲성능
BMW의 브랜드 이미지는 역동으로 단언할 수 있다. 젊은 소비자가 많은 배경이기도 하다. 430i 컨버터블 역시 정체성을 잃지 않고 달리기 성능을 만끽할 수 있다. 최고 252마력, 최대 35.7㎏·m 토크의 4기통 2.0ℓ 가솔린 터보 엔진과 8단 자동변속기를 결합했다. 엔진은 기존 428i 대비 7마력 향상됐으나 체감할 수 있는 정도의 변화는 아니다. 변속기 다단화를 거쳤지만 엔진회전수를 끌어올리고 변속 충격을 제공해 고요함과 지루함을 지양했다. 연료효율은 ℓ당 복합 11.1㎞(도심 9.7㎞/ℓ, 고속 13.5㎞/ℓ)를 인증 받았다.

전반적인 주행 실력은 여유에 초점을 맞췄다. 컨버터블 특성상 무게가 늘어나고 무게 중심도 올라갔지만 무한한 머리 공간으로 충분히 상쇄할 수 있어 운전 재미에 미치는 영향은 적다. 스포츠 모드는 차를 더 단단하게 조이면서 달릴 수 있도록 만든다. 엔진 숨소리는 거칠어지고 하체에는 힘이 들어가 질주 본능을 자극한다.

1.7t이 넘는 가볍지 않은 무게지만 몸놀림은 민첩하다. 물론 정통 스포츠카 같이 날을 세운 느낌은 아니지만 충분히 재미있게 움직일 수 있다. 편안하면서도 물렁하지 않아 운전할 때 전해지는 피로도가 적다. 차체는 성능을 완전히 흡수할 정도로 단단하다. 서스펜션 역시 승차감에 치우친 설정이지만 운동성도 충분해 보인다. 브레이크의 답력도 넉넉한 편이다.


▲총평
컨버터블은 오프로드가 아니라면 그 어떤 것보다 자연을 벗 삼기 좋은 차종으로 꼽힌다. 여름 햇살이 따갑고 겨울 바람이 차더라도 달리는 재미는 무엇과도 바꿀 수 없다. 430i 컨버터블은 적당히 빠르고 이런 자유를 즐길 수 있는 차다. 물론 더 강력한 'M4'라는 존재가 있지만 오픈 에어링을 느끼기엔 전혀 부족함이 없다. 가격은 7,790만원이다.


구기성 기자 kksstudio@autotimes.co.kr

▶ [오너시승]남편보다 아내가 먼저 반한 그랜저①
▶ [시승]가격 아깝지 않은 쉐보레 이쿼녹스
▶ [시승]'젊은 렉서스', NX 300h 이그제큐티브
▶ [시승]볼보의 PHEV 시험작, XC60 T8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